안개속 / 헤르만 헷세

 

 

기이하도다, 안개 속을 편력하는 것은!
모든 숲과 들은 외롭고,
나무들은 서로를 보지 못해,
모두가 다 홀로이도다.

 

내 인생이 아직 밝았을 때는,
세상은 내겐 친구들로 가득했었는데
이제 안개가 드리워지고 나니
누구한사람도 더 이상 볼 수 없구나.

 

모든 것으로부터 벗어날 수 없이
조용히 사람을 분리시키는
어둠을 알지 못하는 자,
그 사람은 참으로 현명치 못하도다.

 

기이하도다. 안개 속을 편력하는 것은!
인생이란 외로운 존재,
어떤 사람도 타인을 알지 못하니
사람은 각자가 홀로이도다.


 


 


Seltsam, im Nebel zu wandern!
Einsam ist jeder Busch und Stein,
Kein Baum siect den asdern,
Jeder ist allein.

 

Voll von Freunden war mir die Welt,
Als noch mein Leden licht war
Nun, da der Nebel fallt
Ist keiner mehr sichtbar.

 

Wahrlich, keiner ist weise,
Der nicht das Dunkel kennt
Das unentrinnbar und leise
Von allen ihn trennt.

 

Seltsam, im Nebel zu wandern!
Leben ist Einsamsein.
Kein Mensch kennt den andern
Jeder ist allein.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