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아가씨’(감독 박찬욱)이 오늘(1일) 개봉한다. 매혹적인 거짓말로 얽히고설킨 인물간의 관계를 그려가는 ‘아가씨’가 관객을 홀릴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영화 ‘아가씨’(감독 박찬욱)는 1930년대 일제강점기 조선,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와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백작, 그리고 백작에게 거래를 제안 받은 하녀와 아가씨의 후견인까지, 돈과 마음을 뺏기 위해 서로 속고 속이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박찬욱 감독은 4인의 캐릭터를 중심으로 그들의 엇갈린 목적과 비밀, 사랑과 욕망이 충돌하는 팽팽한 긴장감의 매혹적 스토리를 완성해냈다. 영화는 3부작으로 진행된다. 원하는 것을 숨긴 채 관계를 이어가는 4인 캐릭터가 큰 측을 이루어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배우 김민희, 하정우, 조진웅, 김태리는 원하는 것을 숨긴 채 아슬아슬한 관계를 이어가며 묘한 분위기와 함께 긴장감을 동시에 선사한다.


특히 김민희와 김태리의 동성애 베드신은 ‘아가씨’의 최대 관전 포인트다. 각각 아가씨와 순희 역을 맡은 두 사람은 파격적이면서도 매혹적이게 그들만의 사랑을 그려나가며 인물의 숨소리까지도 정교하게 표현해 한 폭의 그림 같은 아름다운 장면을 완성했다.

 

박찬욱 감독은 그동안의 작품과 달리 폭력적인 수위를 낮췄다. 상상 이상으로 담아낸 동성애 베드신의 수위가 다소 높지만, 대신 폭력적인 수위를 덜어내고 얌전하고 대중적인 박찬욱표 작품이 관객과 마주한다.

 

관능적이고 유머러스한, 매혹적인 스릴러가 탄생하는 데에는 미술, 의상적인 부분에서도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류성희 미술감독은 보는 이를 압도하는 저택과 서재, 고혹적인 아가씨의 방 등 인물들이 숨긴 내면을 시각적으로 드러내는 공간으로 드라마를 채운다. 조상경 의상감독은 아가씨의 우아하고 기품 있는 드레스부터 하녀와 백작, 후견인의 개성과 시대상을 십분 살린 의상으로 캐릭터에 생동감을 더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기사출처_MBN스타]


 

저작자 표시
신고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추행,성범죄,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명도소송,유치권분쟁,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