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이 ‘님과 함께’에서 하차했다. 


불과 2개월 만에 가상 결혼 생활을 종료했다. 


그 이유가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서인영의 ‘욕설논란’이 뜨겁게 달아올랐다.



지난 18일 ‘개미커플’로 불리는 서인영 크라운제이가 JTBC 


'님과 함께-최고의 사랑’에서 갑자기 하차 소식을 알렸다. 


두바이로 신혼여행 촬영을 마친 직후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렸다. 


하지만 제작진은 “두바이 촬영에서 두 사람이 많은 대화를 나눴다. 


진지하게 고민하던 중 서로를 위해 하차로 의견을 모았다”고 답했다. 



하차 관련 보도가 이어진 후 온라인상에는 ‘서인영 욕설’ 동영상이 등장했다. 


어두운 화면이라 인물은 정확하게 포착되지 않았지만, 목소리는 분명 서인영이었다. 


서인영의 음성에는 화가 묻어났고, 촬영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고 있었다. 


그리고 ‘욕설’을 내뱉었다.


전후 사정은 담기지 않았지만, 영상을 게재한 익명의 제보자는 


현장 상황을 비교적 상세히 소개했다. 


서인영의 무리한 요구조건으로 촬영이 중단됐고, 


이 과정에서 현장 스태프들이 곤란했던 일화를 곱씹었다. 


감정이 상한 서인영은 결국 두바이에서 촬영을 이행하지 않고 한국으로 출국했다고 덧붙였다.



물론 해당 영상과 제보는 사실 확인이 필요한 상태. 


서인영의 일방적 태도논란인지, 다른 사고로 인한 


서인영의 타당한 분노였는지 현재로써 알 수 없다. 



이에 대해 서인영 소속사 측은 욕설 논란과 동영상 진위 여부에 대해서 


미처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다. 


19일 오전 “내부적으로 확인 후 말씀드리겠다”며 당황한 기색을 드러냈다. 



서인영과 크라운제이는 지난해 ‘우리 결혼했어요’에 이어 8년 만에 가상부부로 재회, 


그 자체만으로 이목을 끌었다. 가상의 설정에도 불구 둘은 남다른 케미를 보였고, 


시청자들에게 어필됐다. 그랬던 두 사람은 단 두 달간의 결혼생활로 두 번째 이별을 맞았다. 


그리고 서인영은 자신의 SNS에 프로그램 하차에 대해 


‘우스꽝스럽고 불편하고 소모적이라도 서로가 없이는 살 수 없는 


그런 사랑 말이야 인생은 너무 짧아’라는 영화 대사를 활용해 심경을 드러냈다.



과연 서인영은 무슨 말을 하고 싶었던 걸까. 


“프로그램을 통해 서인영과 진지하게 만나고 싶다”던 크라운제이가 


두 달 만에 진짜 헤어진 이유는 무엇일까. 


그 진실에 대해 시청자들은 궁금하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