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 (家庭) ’- 시인 박목월 장로 

지상(地上)에는
아홉 켤레의 신발
아니 현관(玄關)에는 아니 들깐에는

아니 어느 시인( 詩人)의 가정에는
알 전등이 켜질 무렵
문수(文數)가 다른 아홉 켤레의 신발
내 신발은  십구문반 (十九文半)
눈과 얼음의 길을 걸어
그들 옆에 벗으면
육문삼(六文三) 코가 납작한
귀염둥아 귀염둥아
우리 막내둥아  
미소하는  내 얼굴을 보아라 
얼음과 눈으로 벽(壁)을 짜올린
여기는  지상(地上)
연민 (憐憫)한 삶의 길이어
내 신발은 십구문반 (十九文半)
아랫목에 모인
아홉 마리의 강아지야 강아지 같은 것들아
굴욕(屈辱)과 굶주림과 추운 길을 걸어
내가 왔다  
아버지가 왔다.
아니 십구문반(十九文半)의 신발이 왔다
아니 지상(地上)에는
아버지라는 어설픈 것이 존재(存在)한다.
미소하는
내 얼굴을 보아라.
 

'즐거운 세상속으로 > 좋은 글 & 아름다운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가에서 좋은글  (0) 2017.10.23
세익스피어의 사랑의 노래  (0) 2017.10.20
가정 맘에 좋은글  (0) 2017.10.18
입맞춤 - 마음에 좋은글  (0) 2017.10.11
가을의 향기 - 맘에 좋은 글  (0) 2017.10.10
성숙한 사람  (0) 2017.09.28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