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 에게 불친절했다는 이유로 편의점에 불을 지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현주건조물방화 혐의로 40대 남성 김모씨를 긴급체포했다고 24일 밝혔다.

 

김씨는 이날 오전 2시 16분쯤 서울 강동구 성내동 소재 한 편의점에 들어가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낸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1시쯤 평소 자주가던 편의점에 들렀다가 주인이 친절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구매한 후 다시 편의점을 찾아 불을 질렀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 당국이 출동에 진압에 나섰지만 편의점은 모두 불에 타버렸다. 편의점 주인 최모 씨는 전신 3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졌으며 현재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소방당국은 편의점이 자리한 상가 건물 1층과 판매상품, 집기류 등 총 25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씨는 범행 후 도주한 후 경찰이 수사망을 좁혀오자 인근 행인에게 자신을 신고해달라며 자수했다. 경찰은 김씨를 긴급체포했지만 김씨의 얼굴과 팔, 발목 등에 2도 이상의 화상을 입어 인근 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주인이 보이지 않는 상황에서 편의점에 휘발유를 뿌리고 있는데 주인이 냄새를 맡고 나타나 불을 던지고 도망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피의자와 피해자의 치료를 마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와 피의자의 정신이상 유무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기사 출처 : 이데일리 신중섭 기자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