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인기 가수 갑질 논란이 불거 졌다. 90년대 활동한 가수 A 씨가 수입차 결함 때문에 해당 매장 에서 난동을 피운 것 이다. 논란이 확산되자 A 씨는 "곧 실명 공개와 함께 어떤 부당한 대우를 받았는지 명백 하게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과연 A 씨의 직접 해명이 논란을 뒤집을 수 있을까 ?

 

지난 1일 MBN '뉴스8'에서는 1990년대 인기가수 A 씨의 갑질을 보도 했다. '뉴스8'에 따르면 90년대 인기가수로 활동한 A 씨는 한 수입차 매장을 찾아 태블릿 PC를 던지고 욕설을 하는 등 갑질을 했다.

 


A 씨가 이 매장을 찾은 이유는 2년 전 구입한 수입차 때문. 차에서 결함이 발견 되자 격분해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판매사 측은 차량 결함이 발견되자 A 씨에게 환불을 제안 했지만 오히려 폭언과 난동을 부렸다고. 보도에서 공개된 녹취에서 A 씨는 "너희들 때문에 고기도 못 사고 욕 X나게 먹었으니까 서울에서 제일 좋은 고깃집에서 5근 사서 보내" 등 폭언을 하고 있다.

 

1990년대 인기가수 출신 A 씨에게 갑질을 당한 영업사원은 "회사에서도 도의적 차원에서 사장님께서 개인 사비로 그분께 위로차 신차 값 환불을 말씀드렸다. 두 달 동안 욕을 듣는 게 너무 힘들었다. 죽고 싶었다"고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해당 보도가 이어진 후 네티즌 사이에서는 의견이 분분한 상황 이다. 차량 결함이 발견됐더라도 난동을 피운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과 당사자의 말도 들어볼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A 씨는 이데일리를 통해 "분명히 잘못된 행동이고 물의를 일으켜서  죄송한 마음이다. 하지만 해당 수입차 업체가 제게 준 심각한 피해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로 벌어진 일이었다"고 해명 했다.

 

이어 "정당하게 차량을 구입한 사람이 일상생활이 어려울 만큼 큰 피해를 받아 화가 난 상태였다. 왜 그렇게까지 행동할 수밖에 없었는지. 어떤 피해를 입고 어떤 부당한 대우를 받았는지 곧 실명 공개와 함께 명백하게 밝힐 것"이라고 전했다.

 

"곧 직접 밝히겠다"고 예고한 A씨. '뉴스8'의 보도가 업체 측의 입장만 담긴 만큼 A씨의 입장을 궁금해하는 의견도 많다. 과연 A씨는 어떤 피해를 입은 것일까. A씨가 직접 해명을 통해 논란을 뒤집고 공감을 얻을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기사 출처 : TV리포트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뉴스8'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