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 증세를 보여 대전 종합 병원을 찾은 여성이 1차 검사 결과 메르스 음성 판정을 받았다.

3일 대전시 보건 환경 연구원 등에 따르면 A씨로부터 채취한 가검물에 대한 1차 정밀 검사 결과 메르스로 볼 만한 반응이 나타 나지 않았다.

 


보건 당국은 2차 메르스 검사를 한 뒤 최종 음성 판정을 받으면 격리 해제할 계획 이다.

환자와 직원 등 접촉 의심자 70여명과 내원객 등을 상대로 한 감시도 지속할 방침 이다.

 
 
10개월 동안 두바이에 거주하다 최근 귀국한 A씨는 인척이 있는 서천에 머물다 지난달 31일 발열과 근육 통증세로 서천군 보건소를 찾았다.

보건소 방문 후에도 나아지지 않자 그는 지난 2일 오전 대전 서구 한 대학 병원 응급실로 내원 했다.

메르스 의심 보고를 받은 대전 서구 보건소는 충남대병원 음압 병실로 A씨를 옮겨 격리 조처한 상태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올해 들어 전국적으로 140여명의 메르스 의심환자가 발생했으나,

모두 음성 으로 판정 됐다"고 전했다.


 

 

 

 

 

 

기사 출처 : 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walden@yna.co.kr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