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밤 한 사람이 꿈을 꾸었다. 그는 하나님과 함께 해변가를 산책하고 있었다.

그리고 꿈속에서는 그가 지금까지 살아온 삶의 모든 장면들이 영화처럼 상영되고 있었다.

각각의 장면마다 그는 모래위에 새겨진 두 줄의 발자국을 발견 할 수 있었다.

하나는 그의 것이었고, 다른 하나는 하나님의 발자국이었다.
그가 살아오는 동안 하나님이 언제나 그와 함께 걸었던 것이다.


마지막 장면이 펼쳐치고 있을 때쯤 그는 문득 길 위에 있는 발자국들이 어떤때는 단지 한 줄밖에
나 있지 않다는 것을 알아 차렸다. 또 그것이 그의 생애에서 가장 절망적이고 슬픈 시기 마다
그러했었다는 사실을 알았다. 이것이 마음에 걸려서 그는 하나님에게 물었다.


"주여, 당신은 내가 일단 당신을 따르기로 결심한다면 언제나 나와 함께 걸어 갈것이라고 했습니다.
 하지만 제 인생에서 가장 힘든 시기들을 뒤돌아보니 거기에는 발자국이 한 줄밖에 없었습니다.
 난 이유를 모르겠습니다. 왜 당신은 정작 필요할 때면 나를 버렸습니까?"

그러자 ​하나님이 말했다.


“내 소중한 사람아, 난 그대를 사랑하며 결코 그대를 떠나지 않았다.

그대가 힘들고 고통스러웠을 때마다 그대는 발자국이 한 줄 밖에 없음을 알았을 것이다.

그것은 그럴 때마다 내가 그대를 두 팔에 안고 걸어갔기 때문이다

 

 

'즐거운 세상속으로 > 좋은 글 & 아름다운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공할 사람은.  (0) 2016.02.29
사소한 것이 소중하다.  (0) 2016.02.29
발자국.  (0) 2016.02.26
지금 서 있는 그 자리에서.  (0) 2016.02.26
내가보는 세상.  (0) 2016.02.25
배우는 마음.  (0) 2016.02.25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