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예원의 주연 영화 ‘날 보러와요’의 흥행이 남다른 관심을 받고 있다.

 

‘날 보러와요’는 개봉 6일 만에 손익분기점을 돌파, 이후 대작 영화들의 개봉이 이어지는 강세에도 꾸준히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하며 관객몰이에 한창이다.

 

현재 상반기 손익분기점을 넘은 한국영화로는 ‘검사외전’, ‘귀향’, ‘동주’ 이어 4번째다.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으로는 첫 번째를 기록했다. 더욱이 저예산으로 제작한 스릴러 영화에 ‘청불’ 등급을 받게 되는 등 여러 핸디캡에도 꾸준한 상승세로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이렇듯 영화가 흥행 가도를 달려가고 있는 가운데 영화 속 여주인공인 강예원의 선전이 돋보이고 있다. 이는 남성의 영향력이 큰 한국 영화계에 이례적인 성적이기 때문이다. 앞서 손익분기점을 돌파한 영화도 남성 배우가 중심 캐릭터를 맡고 있고, 더 거슬러 올라가 2015년 흥행한 영화 중에도 여배우를 중심으로 한 영화는 한효주 주연의 ‘뷰티인사이드’가 유일하다.

 

이러한 한국 영화의 현실 속에서 강예원은 ’날 보러와요’를 통해 대중에게 주는 의미는 매우 크다. 그동안 예능에서 선보인 발랄함과 4차원 캐릭터를 한번에 지운 것도 모자라 새로운 스릴러 퀸으로서의 가능성까지 입증했다.

 

또 실화를 바탕으로 한 소재와 이를 통해 사회적 문제점을 용감하게 전하고 있는 ‘날 보러와요’에 힘을 실어준 것이 바로 강예원의 연기력과 스크린으로 시선을 빨아들이는 장악력이라는 평이다.

 

이러한 강예원의 힘은 영화를 본 관객들의 입소문으로 이어져 흔히 말하는 공룡 배급사로 인한 든든한 지원이 없었음에도 관객들의 꾸준한 관심으로 상영관이 점차 늘어나기도 했다. 다른 영화들에 비해 높은 좌석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는 것 등 주목할 만한 좋은 성과를 냈다.

 

이런 ‘날 보러와요’의 흥행은 영화의 대소를 가리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역할을 해 온 15년차 배우 강예원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출처_동아닷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