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여수에서 22일 새벽 무궁화호가 탈선하는 사고가 발생해 기관사가 사망하고 8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이날 사고는 오전 3시 41분께 전남 여수시 율촌면 월산리 율촌역 인근에서 운행 중이던 무궁화호 1517호가 선로를 벗어났다.

이 사고로 전체 7량의 승객차량 중 4량이 탈선해 이 중 2량이 전도됐고 기관차는 전복됐다.

사고 당시 충격을 말해주듯 현장에서 기관차는 선로 밖 풀밭까지 완전히 튕겨 나가 뒤집힌 상태였다.

율촌역 방향으로 진행하다 사고가 나자 기관차는 전기를 공급하는 ‘전차선’이 넘어진 줄을 쓸고 수십미터를 밀려간 것으로 보인다.

그 충격으로 선로 3∼4개를 지나쳐 맨 바깥으로 튕겨 나가 풀밭까지 뒹굴었다.

그 충격으로 기관사가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또 뒤집힌 객차 4량 중 2량은 선로를 벗어나 45도로 기운 채 선로 바깥으로 밀려나 있었다.

선로에서 벗어나 옆으로 넘어진 상태여서 부상자들은 주로 이 객차에 타고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열차가 탈선하는 과정에서 열차에 전기를 공급하는 ‘전차선’ 기둥이 무너지면서 선로 상부에 설치된 전차선 2개도 함께 무너져 내렸다.

애초 율촌역으로 진입하던 열차가 200m 전방 지점에서 정체를 알 수 없는 물체에 부딪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사고 현장을 보면 물체 추돌보다는 과속이나 또 다른 원인이 있을 수 있다는 추정이 제기된다. 

통상 역 부근에 진입할 때는 저속으로 들어오지만 율촌역은 여객차량이 멈추지 않는 곳이어서 당시 속도 등은 정확한 조사를 해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현장에서 야간이면 수시로 전차선 등을 보수하는 공사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도 하선에서 전차선 보수작업을 했던 것으로 알려져 상선으로 진입한 열차가 다시 하선으로 선로를 변경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났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코레일 측은 무엇보다 신속한 복구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우선 이날 사고로 탈선하지 않은 뒷부분 객차 3량을 떼어내 순천역 옮겼다.

또 이날 오전 9시 30분까지 지장전철 설비를 철거하고 오후 10시까지 상선 전차선로를 가복구할 계획으로 기중기를 동원해 무너진 전차선 철거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하선 전차선로를 이튿날 오전 5시까지 가복구해 승객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그러나 전차선을 복구하기까지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한상희 기자hsh@ekn.kr
출처_에너지경제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