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학교 남학생들이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1년 넘게 여성을 상대로 언어 성폭력을 해 왔다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14일 고려대 카카오톡 대화방 언어 성폭력 사건 피해자 대책위원회에 따르면 교양수업 2과목을 함께 수강한 남학생 8명이 단체 카톡방에서 1년 동안 동기, 선배, 새내기뿐 아니라 불특정 다수의 여성을 두고 외모에 비하나 음담패설을 했다.

 

이들이 공개한 카톡방 대화를 보면 "아 진짜 새따(새내기 따먹기) 해야 하는데", "이쁜애 있으면 샷으로 x나 먹이고", "씹던 껌 성애자 단물 다 빠진 게 좋노" 등 여성들을 성희롱하는 대화가 이어진다.

 

또 남학생 8명 중 1명은 "지하철에서 도촬성공함"이라며 몰카를 찍은 사진을 전송하고 이를 본 다른 남학생들은 "휴지챙김"이라고 받기도 했다.

 

이외에도 "○○여대 축제가자, 다 따먹자", "고대라 하면 봇물 터질듯 부와이야"라며 여성 전반에 대한 여성혐오적인 발언도 일삼았다.

 

이 대화는 당시 단체 카톡방에 있던 또 다른 남학생 1명이 공개하면서 알려졌으며 분량만 A4 용지 약 700쪽에 달한다.

 

대책위는 "문제제기를 한 이후에도 이들은 반성을 하지 않았고 도리어 피해자들을 모욕하며 대책을 논의했다"며 "가해 학생들의 언어성폭력은 학내에 왜곡된 성의식 단면을 드러냈고, 형사적 처벌이 필요한 범죄도 포함됐다. 학생회에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양은하 기자 letit25@
[기사출처_뉴스1]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