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J 멤버 겸 배우 박유천이 성폭행 혐의로 고소당했다. 상대는 유흥업소 여직원. 게다가 박유천은 현재 공익근무요원으로 대체복무 중이다. 사실여부를 떠나 박유천 사건을 바라보고 있는 대중의 시선은 차갑게 얼어붙었다.

 

지난 13일 보도에 따르면 일단 박유천은 지난 3일 서울 유흥업소를 찾았다. 이 곳에서 박유천은 업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24살 여성 이 씨를 화장실에서 강제로 성폭행했다.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은 남자친구의 도움을 받아 지난 10일 강남경찰서에 박유천을 고소했다. 당시 이 씨가 입고 있던 속옷 등을 증거물로 제출한 상태.

 

해당 보도 직후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이 씨의 고소는 허위 사실을 근거로 한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정면 반박했다. 박유천의 유명세를 이용한 흠집내기라는 것. 악의적인 공갈 협박에 타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유천은 피소 사실을 받은 적 없으며, 진실 규명을 위해 성실하게 조사에 임할 것을 약속했다.

 

피해를 주장하는 측과 박유천 측의 입장은 극명히 엇갈리고 있는 상태. 이번 사건은 크게 세 가지 쟁점으로 압축해 살펴볼 수 있겠다.

 

첫 째, 박유천이 실제로 이 씨에게 성폭행을 했는지 안했는지 여부가 사건의 핵심. 증거물까지 제출한 이 씨와 절대 그런 적이 없다는 박유천. 해당 사건을 맡고 있는 강남경찰서는 이 씨의 증거물과 박유천이 포착된 CCTV 등을 분석,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이를 통해 박유천의 혐의 진실이 밝혀질 예정.

 

둘 째, 박유천이 유흥업소를 실제로 갔는지, 가지 않았는지 정황이다. 박유천은 소속사를 통해 억울함을 주장했다. 하지만 당시 유흥업소를 출입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현재 공익근무요원으로 복무하고 있는 박유천이 유흥업소에 방문했다는 사실이 확인된다면, 이후 파장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셋 째, 박유천에게 미치는 심각한 이미지 타격이다. 사건 진위와 별개로 이미 박유천은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다. 박유천은 공익을 위해 일하는 신분으로 유흥업소에 출입했다. 이 사실만으로 박유천은 대중에게 큰 실망감을 안겼다. 앞서 군복무 중에 각종 사건에 휘말린 연예인들이 이를 회복하기까지 힘겨운 시기를 보냈다. 이를 감안한다면, 박유천 역시 소집해제 후 활동 복귀 대신 자숙과 반성에 집중해야 할 것이다.

 

김예나 기자 yeah@tvreport.co.kr
[기사출처_TV리포트]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