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테랑' '베를린' 류승완 감독과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등의 만남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영화 '군함도'가 충청북도 청주에서의 첫 촬영을 시작했다.

 

영화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400여 명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일제강점기 수많은 조선인들이 강제 징용을 당하고 죽음을 맞았던 '군함도'의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새롭게 창조된 이야기다. 배우 황정민이 일본으로 보내주겠다는 말에 속아 군함도에 오게 된 경성 호텔 악단장 '이강옥' 역을, 소지섭이 종로 일대를 평정했던 경성 최고의 주먹 '최칠성' 역을 맡았으며, 송중기는 독립 운동의 주요 인사를 구출하기 위해 군함도에 잠입하는 독립군 '박무영' 역으로 분한다. 그리고 이정현이 군함도에 강제로 끌려 온 조선인 '말년' 역으로 합류해 단단한 캐스팅 라인을 구축했다.

 

배급사인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군함도'의 첫 촬영 장면은 일본에서의 일자리를 부탁하는 경성 호텔 악단장 '이강옥'(황정민)의 장면으로 충청북도 청주에서 크랭크인했다.

 

'부당거래' '베테랑' 이후 세 번째 작품으로 만난 류승완 감독과 황정민은 완벽한 호흡을 선보이며 첫 촬영을 무사히 마쳤다.

 

류승완 감독은 "첫 촬영이 물 흐르듯 굉장히 잘 진행돼서 기분이 좋다. 험난한 촬영이 되겠지만 앞으로도 잘 해 나갈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든다"며 첫 촬영의 소감을 밝혔다.

 

황정민도 "이제 대장정의 서막이 시작됐다. 첫 촬영을 잘 마쳐서 내심 기대가 되고, '강옥'이라는 인물에 대해 더 고민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영화 '군함도'는 2017년 개봉 예정이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

[기사출처_파이낸셜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