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취하한 A씨가 다시 고소했다.

채널A는 30일, 첫 번째로 박 씨를 고소한 A씨가 “박유천의 최초 고소인이 고소 취하를 번복하고 다시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박유천이 자신을 무고와 공갈 혐의로 맞고소하자 경찰에 다시나와 '강제로 성폭행을 당한 것'이라고 진술 내용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박유천은 A씨와 A씨의 남자친구, A씨의 사촌오빠 등 3명을 무고와 공갈 혐의로 맞고소한 상황이다.

 

앞서 A씨는 지난달 10일 박유천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이 여성은 당시 화장실에서 박유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으나 이후 “강제성이 없는 성관계였다”며 고소를 취하한 바 있다. 그러나 경찰은 고소 취하 여부와 상관없이 조사를 진행해왔다.

 

박유천은 A씨외에도 총 3명에게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으며 한 시사 프로그램에는 5번째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까지 등장했다.


첫 번째 고소인 A씨가 재고소했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은 “박유천도 잘한 건 없지만 고소가 장난이냐” “재고소라니 피해자인데도 동정이 안간다” “재고소라면 최초에 진술한건 위증죄 아닌가?” “진흙탕 싸움이군, 막장이네”라는 반응이다.

 

이에 대해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고소를 취소한 건에 대해 동일한 이유로 다시 고소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하지만 조사 과정에서 A씨가 진술을 재차 번복했을 가능성은 있다. 이런 경우 진술 자체에 대한 신빙성에 의심을 갖게된다"고 말했다.

 

박유천은 30일 강남경찰서에 출두해 7시간 50분가량 경찰 조사를 받았다. 조사를 받고 나온 박유천은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경찰 측은 "박유천이 긴 시간 조사에도 질문에 성실히 답변했다"며 "앞으로 몇 차례 더 추가 소환해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기사출처_국민일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