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니지스 파트너’ 관계도 돈 앞에서 무너졌다. ‘도도맘’ 김미나가 변호사 강용석에게 고소전을 예고 했다.


3일 밤 12시 께 김미나는 강용석의 블로그 댓글에 강용석이 네티즌들을 상대로 고소한 사건에 대한 합의금을 자신에게 주지 않았다며 내용증명을 게시했다. 김미나가 강용석 블로그에 내용증명을 댓글로 남긴 것은 강용석이 김미나의 연락에 불응했던 것으로 보인다. 김미나는 사유로 “유 무선상 수취인 불신”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강용석(넥스트로)은 수임한 김*사건에서 네티즌 모욕 고소 고발 건에 한하여 합의금을 상호 협의없이 피고소인에게 수취, 이후 피고소인과의 협의 없이 착취, 지급하지 아니않았다.(증.제1,2,3호 등 향후 추가 제출)”이라며 강용석이 자신의 동의 없이 합의금을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합의금 목적으로 고소인을 지급하겠다 이후, 고소 내용을 고지 않은 채 임의적으로 무분별 고소인 이름을 남용하고, 나아가 약속한 날짜와 협의 금액 또한 어긴채 당사자에게 지급을 미루는 것을 고사하며(더 이상 일반 네티즌의 고소를 멈추라는 고소인의 지시를 무시한 채 고소를 일삼음. 채권자의 돌이킬 수 없는 이미지를 형성함), 거주 이주에 따른 잔금을 원활하게 못 치른 바 이하 강용석에게 아래 금액을 청구하는 바 이다”라고 강용석과 분열을 예고했다.

 

특히 해당 내용증명 글 말미에는 “내용 삭제시 고지, 전달을 다 한 것으로 간주합니다”라고 덧붙여져있다. 현재 강용석의 블로그에는 이같은 댓글이 삭제된 상태다.


지난 4월 김미나는 거주하고 있던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한 아파트에 대한 퇴거를 명령 받았다. 집주인 A씨는 김미나가 전세 계약이 만료 됐음에도 퇴거하지 않는다며 명도 소송을 제기했고. 지난 5월 재판부는 집주인 A씨의 손을 들어줬다. 김미나는 강제퇴거 이행을 당할 위기에 처했으나, 4일 오후 이사를 나가겠다고 집주인 A씨에게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미나와 강용석은 불륜 스캔들으로 대한민국을 들썩였다. 이후 김미나는 “강용석 변호사와의 관계는 실질적으로 비지니스 파트너일 뿐”이라고 입장을 밝힌바 있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기사출처_세계일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