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년을 기다린 보람이 있다. 픽사는 1편 ‘니모를 찾아서’의 감성을 살리고 재미도 업그레이드시킨 속편 ‘도리를 찾아서’를 내놓았다. 픽사는 속편은 1편만 못하다는 속설을 보기좋게 뒤집었다.

 

1편에서 니모(헤이든 롤렌스 목소리)를 함께 찾으면서 절친 사이가 된 도리(엘렌 드제너러스)와 말린(앨버트 브룩스)은 평화로운 일상을 보낸다. 어느날, 모태 건망증 도리가 깊은 기억 속에 숨어 있던 가족의 존재를 떠올리고, 말린과 니모와 함께 대책없는 모험에 나선다.

 

픽사의 전통 중 하나는 ‘버디 무비’다. ‘토이 스토리’ 시리즈의 우디와 버즈, ‘업’의 칼 할아버지와 소년, ‘카’ 시리즈의 라이트닝 맥퀸과 메이터 등에서 알 수 있듯, 픽사는 버디 무비 스타일로 모험을 떠나 진정한 자아를 찾는 이야기 구조를 선호한다.

 

‘도리를 찾아서’에선 도리와 문어 행크(에드 오닐)가 짝을 이뤄 기상천외한 어드벤처를 펼친다. ‘위장술의 대가’ 행크는 겉으로는 무뚝뚝하고 불평불만이 가득하지만 무한 긍정 에너지를 갖고 있는 도리와 함께 위기의 순간마다 번뜩이는 재치와 기지를 발휘한다. 어디에든 달라붙어 감쪽같이 위장하는 조형술과 쿨하면서도 정이 많은 특성을 제대로 살려 도리와 환상의 호흡을 보여준다.

 

건망증이 심해 모든 것을 금세 까먹는 도리, 통상 8개의 다리를 갖고 있는 문어와 달리 7개의 다리를 지닌 행크가 스스로의 결점을 극복하고 멋진 모험을 펼쳐내는 과정이 시종 흥미롭게 펼쳐진다.

 

‘인사이드 아웃’의 라일리 앤더슨, ‘브레이브’의 메리다처럼 여성 캐릭터 도리를 내세운 점도 돋보인다. 픽사는 후기작으로 갈수록 여성 캐릭터의 비중을 높이고 있다. 자신의 의지대로 스스로의 운명을 개척하는 여성 캐릭터는 21세기 현 시대를 정확하게 반영한다.

 

도리의 가족찾기를 도와주는 다양한 조력자들도 극의 흥미를 높인다. 어린 시절 친구 고래상어 데스티니, 음파 탐지 능력이 고장났다고 믿는 벨루가 고래 등은 결정적인 순간에 예상치 못한 도움으로 재미를 더한다.

 

‘니모를 찾아서’와 ‘도리를 찾아서’의 공통점은 가족의 헤어짐과 재결합이다. 가족에 대한 그리움은 영원히 변치 않을 애니메이션의 주제다.

 

앤드류 스탠튼 감독은 ‘벅스라이프’ ‘니모를 찾아서’ ‘월-E’로 픽사 애니미에서의 성공신화를 이뤘다가 실사영화 ‘존 카터: 바숨 전쟁의 서막’으로 실패를 경험했다. 자신이 돌아갈 곳은 애니메이션이라고 생각했던 걸까. 그도 도리처럼, 자신이 가진 진정한 강점을 찾았다.

 

도리의 명대사는 영화가 끝난 뒤에도 귓가에 울린다. 우리 모두는 진정한 자아를 찾기 위해 “계속 헤엄쳐”야 한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기사출처_마이데일리]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