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넌 그냥 앉아있는 것만 해도 잘하는 거야"

 

18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닥터스'(극본 하명희 연출 오충환) 9회에서 홍지홍(김래원)의 후원자이자 아버지인 홍두식(이호재)는 유혜정(박신혜)에게 위와 같이 말했다. 유혜정은 앉아있기만 해도 '호감'을 부르는 마성의 매력녀였다.

 

앞서 혜정은 '홍쌤' 홍지홍의 고백에 이어 정윤도(윤균상)의 저돌적인 고백을 받았다. 윤도는 혜정에게 까칠하게 굴었지만 결국 자신이 혜정을 좋아하는 마음을 감추기 위한 방어기제였고, 이제 스스로 혜정을 좋아한다는 마음을 인정하게 되면서 그에게 더욱 적극적으로 다가갔다.

 

윤도는 혜정에게 고백한 데에서 그치지 않고 지홍에게 "나 유혜정 좋아한다"라며 선전포고를 했다. 하지만 지홍은 "난 내가 원하는 걸 한번도 뺏겨본 적이 없어. 혜정이가 그렇게 매력적인 여자라는 걸 알게 해줘서 고맙다"라며 오히려 혜정을 향한 자신의 마음이 더욱 견고하다는 것을 어필했다.

 

두 사람 뿐만 아니라, 조직 보스(이기우) 또한 혜정에게 마음을 전했다. 앞서 보스는 혜정과 악연처럼 만났지만, 당당하면서도 미소를 잃지 않는 혜정에게 점차 마음이 열렸다. 이에 보스는 자신을 죽이려고 병실에 들어왔던 한 남자를 용서하라는 혜정의 말에 "누가 찾아왔었나요?"라고 말해 그를 미소짓게 했다.

 

이후 보스는 "여자 말도 가끔 듣겠습니다. 고맙습니다"라며 혜정에게 스포츠카를 깜짝 선물로 주고 가 눈길을 끌었다. 혜정은 과한 선물에 부담스러워했지만, 병원 내 동료들은 혜정을 부러워했다.

 

혜정은 가만히 있어도 남자들이 따르는, 피리부는 매력녀였다. 하지만 그런 혜정을 눈엣가시처럼 바라보는 서우(이성경)의 견제가 더욱 심해지면서, 앞으로 벌어질 불안할 미래를 예고했다.


신소원 기자 hope-ssw@mydaily.co.kr

[기사출처_마이데일리]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