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공유가 ‘부산행’ 이후 차기작에 대해 기대감을 높였다.

 

공유는 최근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영화 ‘부산행’ 인터뷰 중 9월 개봉을 앞둔 영화 ‘밀정’과 하반기 드라마 ‘도깨비’(가제)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뿐 아니라 ‘밀정’의 김지운 감독과 송강호 선배 모두 나에게 각자 다른 자극을 줬다”며 “김지운 감독은 이전과 다른 나를 만들어줬다. 새로운 호흡과 터치가 인상적이었다. ‘밀정’은 낯설고 힘든 작업 과정이었지만 나를 변화하게 만든 작품”이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공유는 더불어 드라마 ‘도깨비’를 선택한 이유를 밝히기도 했다. 김은숙 작가가 집필하는 tvN 드라마 ‘도깨비’는 공유가 ‘빅’ 이후 4년 만에 선택한 드라마다. 공유는 “김은숙 작가에게 드라마에 대한 두려움을 솔직하게 말했는데 내 고민을 존중해주더라. 진심 어린 응원을 받았다. ‘내가 뭐라고 이렇게 예뻐해 주실까’ ‘나를 애정 어린 시선으로 봐주는 감독과 작가를 만나서 또 언제 이런 호사를 누리겠나’ 싶더라”고 털어놨다.

 

그는 “영화와 드라마는 호흡이 다른 장르지 않느냐. 그간 많이 깨지면서 상실돼 있었는데 드라마는 내 것을 뻔뻔하고 자신 있게 해낼 수 있는 기회 같았다. ‘도깨비’는 예상치 못했으나 고민 끝에 결정한 작품”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유는 “정말 일복이 터진 것 같다. 하고 싶은 작품이 운 좋은 시기에 들어와서 축복이라고 생각한다”고 호탕하게 웃었다.

 

한편, 공유가 주연을 맡은 영화 ‘부산행’(감독 연상호/배급 NEW)은 전대미문의 재난이 대한민국을 뒤덮은 가운데 서울역을 출발한 부산행 열차에 몸을 실은 사람들의 생존을 건 치열한 사투를 그린 재난 블록버스터 프로젝트다. 개봉 전 유료시사회 형식의 변칙 개봉 후 20일 공식 개봉해 24일 기준 530만 관객을 넘어섰다.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사출처_동아닷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