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포터' 시리즈 J.K. 롤링의 새로운 마법의 시작 '신비한 동물사전'(감독 데이빗 예이츠)이 11월 17일로 개봉을 확정하고 포스터를 공개했다.

'신비한 동물사전'은 마법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생물학자 뉴트 스캐맨더가 신비한 동물을 찾아 떠난 뉴욕에서의 모험이 그려진다. 신비한 동물사전은 '해리포터' 호그와트 마법학교의 교과서로 30~40가지의 마법생물에 대해 A부터 Z까지를 설명한 백과사전이다. 영화는 영국이 아닌 미국이라는 새로운 무대에서 '해리 포터' 그 이전의 이야기와 통해 판타지 블록버스터의 새 역사를 그린다.

진짜 마법사가 아닌가 의심되는 에디 레드메인이 주연을 맡아 전 세계 영화 팬들을 흥분시키고 있다. 아카데미와 골든 글로브, 영국 아카데미, 미국 배우조합상을 휩쓴 연기력의 소유자인 그와 더불어 전설의 명배우 존 보이트와 콜린 파렐, 플래시 에즈라 밀러, '스티브 잡스' 캐서린 워터스턴, '본 투 비 블루' 카르멘 에조고 등 연기력으로 정평이 난 배우들이 대거 합류했다.

또 니플러(THE NIFFLER), 보우트러클(BOWTRUCKLE), 천둥새(THUNDERBIRD), 스우핑 이블(SWOOPING EVIL), 데미가이즈(DEMIGUISE), 오캐미(OCCAMY) 등을 비롯한 신비한 동물들이 대거 등장해 활약을 펼칠 것이다.

'해리 포터' 시리즈의 작가 J.K. 롤링이 직접 각본을 담당해 이 영화로 처음 시나리오 작가로 데뷔했다.

'해리 포터와 불사조기사단', '해리 포터와 혼혈왕자', '해리 포터와 죽음의 성물' 1, 2편을 지휘한 데이빗 예이츠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다시 한 번 판타지의 세계로 관객들을 이끈다.

새롭게 공개된 '마법의 시작' 포스터는 석양을 등진 채 신비한 동물들의 탈출로 폐허가 된 건물 위에 마법 지팡이를 들고 서 있는 에디 레드메인의 모습에서 새롭게 시작될 마법에 대한 기대감을 전하며 심장을 한껏 두근거리게 만든다.

돌아온 판타지 블록버스터의 대장정 '신비한 동물사전'은 오는 11월 17일, 2D와 3D, 아이맥스 3D 등의 다양한 버전으로 개봉 예정이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기사출처_엑스포츠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