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일본대지진 경험 도움…재해방송 보며 신속·안전 최우선 대응"

"지진 발생 후 전교생에 우선 대피하라는 메일을 보냈습니다."
 
22일 새벽 일본 후쿠시마(福島)현 앞바다에서 규모 7.4의 강진이 발생한 이후 이와키시립 니시히가시(錦東)초등학교 3층의 교실에는 주민과 어린이 30여명이 모여 있었다.
 
지진 발생 이후 이 지역에 최대 3m의 쓰나미(지진해일) 경보가 내리자 학교측이 전교생에 "우선 대피하라"는 긴급 메일을 보낸데다 소방서와 시청, 경찰서가 차량을 총동원해 사이렌을 울려가며 대피 권고방송을 한데 따른 것이다.
 
이 학교의 한 교사(50)는 교도통신에 "갑자기 쿵하며 지진이 오더니 오랫동안 계속 흔들렸다"며 "학생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다"라고 말했다.
 
이와키시 어업협동조합의 요시다 가즈노리(吉田和則·65) 이사는 지진이 발생하자 조합이 보유한 어선이 제대로 있는지 확인을 서둘렀다.
 
그는 "쓰나미 경보를 확인하고 (해안에서 떨어져 쓰나미에는 더 안전한) 바다 쪽으로 대피한 배도 있다"며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의 경험이 있어서, 침착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부근 바다에서는 30여척의 배가 나와서 작업을 했지만 이날 강진으로 30㎝에서 최대 140㎝에 달한 것으로 관측된 쓰나미로 인한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키시의 경우 쓰나미경보에 따라 차량을 이용한 대피 행렬이 몰리면서 도로가 한동안 정체됐다.
 
140㎝의 쓰나미가 관측된 미야기(宮城)현 센다이(仙台)항구 근처에 있는 도호쿠(東北)전력 신센다이화력발전소에서는 직원들이 모두 건물 3층으로 대피했다.
 
이 회사 총무부의 다카하시 가즈오(高橋和夫·53)씨는 "쓰나미가 몰려오는 것이 창 밖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인근의 한 공장에서는 야근자들이 퇴근하지 못한 채 2층 식당으로 대피했다. 조근자를 포함해 대피자는 60명 가량이었다. 
 
한 직원은 "(쓰나미경보가 내려져서) 퇴근하기 위해 밖으로 나갔다가는 쓰나미에 휩쓸릴 수도 있어서 겁이 났다"고 말했다.
 
인근 미야기(宮城)현 다가조(多賀城)시에서는 쓰나미가 바다를 거쳐 강으로도 올라오는 모습이 관측됐다.
 
3·11 대지진으로 큰 피해를 봤다는 이시노마키(石卷)시 주민 지바 쇼에쓰(千葉昭悅·67)씨는 "큰 진동이 오는 순간 동일본대지진이 떠올랐다"며 "대지진 침수지에 비닐하우스를 짓고 채소를 재배하는데 피해가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동일본대지진 이재민들을 위해 지어진 미야기현 게센누마(氣仙沼)에 있는 공영주택에 사는 오하라 지요코(大原千代子·77)씨는 "바다와 강이 가까이 있어서 무섭다"며 "아침부터 TV 재해방송을 봐서 피곤하지만 잠도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이락 특파원 choinal@yna.co.kr
[기사출처_연합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