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현빈과 강소라가 교제한 지 보름된 조심스러운 상황에서 쿨하게 열애를 인정했다. 당당한 두 사람의 사랑에 팬들도 응원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15일 오전 7시께, 현빈과 강소라 열애설이 최초로 알려졌다. 이후 소속사 양측은 본인을 거친 후 2시간 30분이 지난 이날 9시 30분께 보도자료를 통해 열애를 공식인정했다.

이에 따르면, 현빈과 강소라는 지난 10월쯤 일과 관련해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서로를 처음 알게 됐다. 선후배로 친분을 쌓던 두 사람은 고민과 조언을 나누다 호감을 갖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현재 교제한 지 보름 남짓밖에 되지 않은 ‘핫’한 커플.

이런 상황에서 교제를 인정하는 것이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을 터. 게다가 정치에 국민의 관심이 쏠려있고, 광화문은 촛불로 늘 밝혀져 있는 현 시국에 스타들의 열애 소식이 전해짐은 더욱 조심스러운 상황이다.

소속사 양측은 “이러한 시국에 개인적인 일로 소식을 전하게 되어 더욱 조심스러운 마음입니다만 시작하는 두 사람을 너그러운 시선으로 봐주시고 앞으로 두 사람의 연기 활동에도 많은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시기 바란다”며 당부의 말을 덧붙였다.

두 사람이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된 사진이 함께 보도된 것도 아니었음에도 열애를 숨기지 않고 쿨하게 인정하는 커플들이 요즘 대거 등장하고 있다. 앞서 마동석과 예정화 커플도, 김주혁과 이유영 커플도 열애를 쿨하게 인정한 바 있다. 증거사진이 없으면 열애를 부인하던 과거의 분위기와는 분명 다르다.

한편 현빈은 바로 내일인 오는 16일 영화 ‘공조’를 통해 공식석상에 선다. 당당히 열애를 인정한 그인 만큼 연인에 대한 언급이 있을지도 귀추가 주목된다.


이소담 기자 besodam@osen.co.kr
[기사출처_OSEN]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