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마스터'(감독 조의석)의 스틸이 공개됐다. 

'마스터'는 건국 이래 최대 규모의 조 단위 사기 사건을 둘러싸고 이를 쫓는 지능범죄수사대와 희대의 사기범, 그리고 그의 브레인까지, 그들의 속고 속이는 추격을 그린 범죄오락액션 영화다. 

배우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의 조합과 새로운 캐릭터 변신으로 기대를 더하는 '마스터'가 5개월여 간에 걸쳐 한국과 필리핀을 오간 대규모 로케이션, 배우와 스태프들이 함께했던 치열하고 뜨거웠던 현장을 담은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은 희대의 사기범 진회장으로 분한 이병헌과 그를 쫓는 지능범죄수사팀장 김재명 역의 강동원, 그리고 이들 사이를 오가는 브레인 박장군을 연기한 김우빈의 캐릭터에 몰입한 모습이 돋보인다. 

헤어부터 의상까지 외모부터 강렬한 변신을 꾀한 이병헌은 고정된 시선으로 모니터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으로 현장의 열기를 그대로 보여준다. 

생애 첫 형사 역을 맡아 강도 높은 액션을 선보일 강동원은 몸을 사리지 않고 액션 연습에 열중하는 모습, 캐릭터에 완전히 몰입한 표정으로 '마스터'를 통해 보여줄 강인한 카리스마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타고난 머리와 기술로 진회장과 김재명 사이를 오가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박장군 역의 김우빈은 수트와 캐주얼을 오가는 다채로운 스타일을 소화한 것은 물론 표정과 걸음걸이까지 완벽히 캐릭터에 녹아든 모습, 눈 뗄 수 없는 존재감으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강렬한 눈빛으로 대치하고 있는 인물들의 팽팽함을 담아낸 스틸을 비롯 치열한 현장 가운데에서도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더한 배우들의 모습은 '마스터'를 통해 처음 함께한 이병헌, 강동원, 김우빈의 앙상블을 예고한다. 

여기에 필리핀 현지에서 펼쳐지는 긴박감 넘치는 카 액션 촬영 현장을 비롯 마닐라 고층 빌딩에서 헬리콥터가 동원되어 촬영된 장면은 수 많은 스태프들의 노고가 모여 완성된 스펙터클한 액션, 규모감 있는 스케일의 볼거리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마스터'는 오는 12월 개봉 예정이다.


최진실 기자 true@xportsnews.com
[기사출처_엑스포츠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창동 감독이 다시 메가폰을 잡는다.

 

2010년 영화 ‘시’로 칸국제영화제 각본상을 수상한 후 긴 공백기를 갖던 이 감독은 연말 신작 ‘버닝(burning?가제)’의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버닝’의 관계자는 “시나리오가 마무리되는 단계고 프리 프로덕션 과정을 마친 후 11월 크랭크인이 목표”라며 “이 감독의 동생인 이준동 대표가 제작에 참여하고, 영화 ‘멋진 하루’ 등을 제작한 영화사 봄의 오정완 대표도 프로듀서로 나설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감독이 7년 만에 선보이는 ‘버닝’은 한 여성을 사이에 둔 재벌 남성과 택배 기사의 엇갈린 삶을 그린다. 이 관계자는 “이 감독은 ‘박하사탕’, ‘오아시스’, ‘시’ 등 매 작품마다 울림이 큰 사회적 메시지를 담았다”며 “‘버닝’은 양극화된 현대인의 삶을 상징적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버닝’의 두 주인공으로는 배우 강동원과 유아인이 물망에 올랐다. 양측은 이미 이 감독 측과 미팅을 갖고 세부 사항을 조율 중이다. 강동원의 측근은 “이 감독의 작품은 많은 배우들이 출연을 자청할 정도로 이 감독에 대한 신뢰가 높다”며 “강동원 역시 긍정적으로 의견을 나누고 있다”고 밝혔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
[기사출처_문화일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진실 앞에 무대뽀! 다혈질 검사, 살인 누명을 쓰고 감옥에 갇히다!


거친 수사 방식으로 유명한 다혈질 검사 ‘변재욱’(황정민). 취조 중이던 피의자가 변사체로 발견 되면서 살인 혐의로 체포된다.

꼼짝없이 살인 누명을 쓰게 된 '변재욱'은 결국 15년 형을 받고 수감 된다.

 

진실 따위 나 몰라라! 허세남발 꽃미남 사기꾼, 반격 작전에 선수로 기용되다!

감옥에서 복수의 칼을 갈던 재욱. 5년 후, 자신이 누명을 쓰게 된 사건에 대해 알고 있는 허세남발 꽃미남 사기꾼 ‘치원’(강동원)을

우연히 만나게 되고, 그 순간 감옥 밖 작전을 대행해 줄 선수임을 직감한다. 검사 노하우를 총 동원, 치원을 무혐의로 내보내고 반격을 준비하는

재욱. 하지만 자유를 얻은 치원은 재욱에게서 벗어날 기회만 호시탐탐 노리는데…

 

감옥에 갇힌 검사와 세상 밖으로 나온 사기꾼!

 

이들의 예측불허, 반격의 한탕은 성공할 수 있을까?

 

 

 

 

[시크뉴스 이보라 기자] 영화 ‘검사외전’이 여전히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1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 15일 ‘검사외전’은 16만 4144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했다.

 

지난 3일 개봉한 이후 누적 관객수 820만 9136명을 기록했다.

 

2위는 3만 6662명을 동원한 ‘쿵푸팬더3’가 차지했다. 누적 관객수는 372만 4673명을 기록했다.

 

이어 1만 5005명의 관객을 동원한 ‘캐롤’이 3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수는 23만 5189명을 기록했다.

 

4위는 ‘드레스메이커’로 5977명의 관객을 동원, 누적 관객 수 4만 6798명을 기록했다.

 

5위는 오는 24일 개봉을 앞두고 있는 ‘귀향’이 차지했다. 일본 위안부 피해자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영화 ‘귀향’은 5556명의 관객을 동원,

 

누적 관객 수 6486명을 기록했다.

 

 

[이보라 기자 news@fashionmk.co.kr / 사진=‘검사외전’ 포스터]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