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부(한석규)의 명언이 시청자의 마음을 울렸다. 

6일 밤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박수진)에서 강동주(유연석)와 윤서정(서현진)은 6중 추돌사고에서 4살 여아를 긴급 환자로 후송시켰다. 

▲ "내 구역에선 이거 하나 밖에 없어. 살린다! 무슨 일이 있든 살린다!"

이 아이는 본원에서 파견된 최 감사의 딸이었다. 최 감사는 딸의 사고에 크게 충격을 받았지만, 끝까지 원칙을 굽히지 않았다. 수술을 해야 한다는 김사부의 말에 최 감사는 "원칙은 원칙이니까요 아무래 내 딸이지만 갑자기 방침을 바꿀 수는 없는 거 아닙니까?"라고 말했다. 김사부는 기가 찼다. "한심한 새끼, 오케이. 난 내 일 할 테니까 넌 네 일 해. 네가 뭘 어쩌든 난 이 아이 수술 해야 되겠으니까. 네가 아직 뭘 모르나 본데 내 구역에선 이거 하나 밖에 없어. 살린다! 무슨 일이 있든 살린다!"

▲"열심히 살려고 하는 건 좋은데 못나게 살지는 맙시다"

이후 김사부는 아이의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쳤고, 예후도 좋았다. 수술방 앞에 서 있던 최감사는 "내게 무엇을 바라고 수술을 해 준 거냐"고 물었다. "아이한테 들어가 보기나 하라"던 김사부는 어딘가 안타깝다는 듯이 "열심히 살려고 하는 건 좋은데 못나게 살지는 맙시다"라며 "사람이 뭣 때문에 사는지 그건 알고 살아야 하지 않겠어요?"라고 말했다. 최 감사는 깊은 깨달음의 눈물을 흘렸다. 이후 그는 도윤완(최진호)의 지령에 따르지 않고, 소신껏 감사 결과를 보고했다. 

▲"의사가 제대로 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건 오직 환자를 통해서다"

김사부는 서정이 환자의 갑작스러운 어레스트 사망에 크게 낙심하자 자신만의 방법으로 위로했다. 앞서, 서정이 최선을 다해 살려낸 환자와 그의 가족들을 만나게 해 준 것. 김사부는 "의사가 제대로 하고 있는지 알 수 있는 건 딱 한 가지뿐이다. 환자를 통해서, 오직 한 가지다"라며 "환자가 살고 죽는 것까지 네가 책임 지려고 하지 마라"고 위로했다. 이어 "네가 배운 대로 최선을 다하면 되는 거다. 거기에만 집중해"라고 말했다. 이어 김사부는 서정에게 "오늘 부로 오더리 해제다"라고 의사 복직을 시켜주며 "울지 마. 정들어"라는 농담도 했다.


최지예 기자 olivia731@mydaily.co.kr
[기사출처_마이데일리]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배우 한석규가 SBS ‘낭만닥터 김사부’로 다시한 번 그 이름값을 톡톡히 증명했다. 벌써부터 올해 SBS연기대상 대상 영예의 유력 후보란 말이 나올 정도다.

한석규는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극본 강은경, 연출 유인식 박수진)에서 한때 신의 손이라 불렸지만 지금은 은둔생활을 즐기고 있는 괴짜 의사 김사부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일반외과, 흉부외과, 응급의학과까지 트리플 보드를 달성한 천재적 의술의 외과 의사이자 웬만해서는 절대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인물이다. 첫 등장에서부터 마치 초인처럼 남다른 포스를 드러냈던 김사부 캐릭터는 판타지와 현실 그 어떤 지점에 있다.

이 같은 캐릭터에 현실적 생명력을 불어넣는 이가 한석규다. 전형적인 '츤데레' 멘토인 김사부는 요즘 사회적으로 어지러운 상황 속 대중의 사랑을 받기에 충분한 캐릭터다. 신념이 살아있는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인물. 가상으로나마 만날 수 있는 이 인물에 시청자들이 열광하고 있다.

무엇보다 의사 가운을 입은 한석규는 그 특유의 신뢰감 있는 연기력으로 극의 중심을 단단히 잡아주는데, 인간적이면서도 히어로같은 면모를 섬세하게 표현해낸다. 데뷔 이래 다양한 작품에서 많은 캐릭터를 연기했지만, 처음으로 의학 드라마에 도전을 하게 된 그다.

'배우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으로 헤매고 있을 때 이 작품 출연 제의를 받았고,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에 대한 기획 의도에 공감을 해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는 전언이다.

열정과 냉정의 황금비율인 김사부 캐릭터를 연기하는 한석규에 채널은 고정됐고, 시청률 방송 8회만에 20%를 넘겨버렸다. 전작 드라마 SBS '비밀의 문-의궤 살인사건'이 4~6%라는 비교적 저조한 시청률을 얻은 것과 비교하면 이 '의사' 한석규에 얼마나 대중이 호응하는 지 알 수 있다.

그리고 연기대상이 시청률과 상당히 밀접한 관련이 있다는 점에서 벌써부터 한석규가 올해의 대상이란 말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그리고 이는 실제로 이뤄진다고 하더라도 대부분의 동의와 긍정적인 평가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미 시청자들에게 앞선 의학드라마의 의사들의 연기를 부족하게, 혹은 잊게 만들어버린다는 그다.

앞서 지난 2011년 한석규는 '뿌리깊은 나무'를 통해 세종대왕의 입체적인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하며 그해 SBS 연기대상을 거머쥔 바 있다. 대상 2연패의 영광을 안게 될 지, 주목할 만 하다.


최나영 기자 nyc@osen.co.kr
[기사출처_ OSEN]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