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희'에 해당되는 글 1건

 

칼보다 강한 펜, 누구의 펜촉이 날카로웠을까.

 

올해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극본상에 오른 작가들의 이력은 화려하다. '파리의 연인' '시크릿가든'을 쓴 김은숙 작가부터 '응답하라' 시리즈를 쓴 이우정 작가까지. 이들이 있었기에 그 어느 때보다 TV 부문 드라마 작품상과 연출, 극본상의 경쟁이 치열하다. 김은숙·김원석 콤비는 '태양의 후예'로 국내 뿐만 아니라 중화권까지 신드롬을 일으켰다.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극본을 쓰기로 유명한 김은희 작가도 '시그널'로 '명품 드라마'를 탄생시켰다. 백상예술대상서 환하게 웃을 작가는 누가 될 지. 작가들의 활약상을 짚어봤다.

 

제52회 백상예술대상은 6월 3일 오후 8시 30분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개최된다. JTBC PLUS 일간스포츠가 주최하며 조인스 문화사업 부문이 주관한다. JTBC·JTBC2로 생방송되며 중국 아이치이서 동시 동영상 생중계한다. 스타센추리·르노 삼성이 협찬한다.

 

 

 

 

◇ 장르물의 여왕 김은희

가히 장르물의 1인자라는 닉네임이 아깝지 않다. 전작 '싸인' '유령' '쓰리데이즈' 등으로 한국형 장르물의 정석을 보여줬던 김은희 작가는 '시그널'로 정점을 찍었다. 최초 톱스타로 지상파 편성을 논의했으나 tvN으로 골인했다. 쉽지 않은 독특한 소재를 특유의 긴장감 넘치는 흐름으로 풀어내는 필력은 수준급을 넘어 최고다. 어려울 수 있지만 대중이 이해할 수 있게 쉽게 풀어내는 것도 김은희 작가가 가진 장점. 촘촘한 구성과 대중의 허를 찌르는 반전에 반전은 빠질 수 없다.

'시그널'은 과거로부터 걸려온 간절한 신호로 연결된 과거와 현재의 형사들이 특별한 공조수사를 통해 오래된 미제사건을 파헤치는 내용. 드라마 결말은 시즌2에 대한 궁금증을 갖게 만들었다. 김 작가는 "최대한 희망적인 결론을 내기 위해 노력했다. 대책이 없는 희망보다 현실에서 자신의 신념을 가지고 일을 하는 사람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결말이다"고 말했다. 대중의 말대로 '시그널'은 안 본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본 사람은 없는 흡인력 강한 드라마로 남았다.

 

 

 

 

 

◇ 시청률 보증수표 김은숙

2004년 '파리의 연인' 2010년 '시크릿가든' 2016년 '태양의 후예'. 김은숙 작가가 6년마다 내놓는 다섯글자 제목의 드라마는 초대박을 친다. 중간중간 '온에어' '신사의 품격' '상속자들'도 흔히 말하는 평균 이상의 시청률과 화제성을 모두 모았다. 오글거리고 뻔하지만 그걸 맛깔나게 살리는 게 김은숙 작가의 힘이다. 남자들이 보기엔 다소 오글거리고 여자들에겐 무한한 판타지를 심어주면서도 손에 쥔 리모콘이 다른 채널로 돌아가는 법은 없다.

'태양의 후예'는 낯선 땅 극한의 환경 속에서 사랑과 성공을 꿈꾸는 젊은 군인과 의사들을 통해 삶의 가치를 담아낸 휴먼 멜로 드라마. 전장에서 나라를 지키고 아픈 사랑을 치료하지만 사랑은 빼놓을 수 없다는 설정이 난해하지만 김은숙은 그 어려운 걸 살려낸다. 본인도 "오글거리는 걸 알지만 제일 잘하는 것이다"고 말할 정도다. 박신양·현빈·송중기로 이어지는 '백마탄 왕자'는 가상 인물이지만 뭇 여성들에게는 애인이자 남편으로 와 닿는다.

 

 

 

 

 

◇ 추억소환술사 이우정

1997년과 1994년, 1988년까지. 그 시대 추억을 소환하는데 탁월한 재능을 가졌다. 예능 작가로 출발한 이우정은 '응답하라' 시리즈로 극작가로 자리매김했다. 모두가 기다렸던 세 번째 시리즈인 '1988'도 성공적으로 끝냈다. 그 시대를 반영하는 대중음악과 패션, 유행 등을 짚어주는 잔재미도 쏠쏠하다. 카세트테이프와 LP, 공중전화 등 지금은 사용하지 않지만 그때를 알리는 물건들도 다시 만들거나 박물관에서 가져온다. 그만큼 '응답하라' 시리즈는 손이 많이 가는 작품.

전작에 비해 유독 '응답하라 1988'에 열광했던 이유 중 하나는 초반부터 남편 찾기로 힘을 빼지 않아서다. 쌍문동 골목길에 옹기종기 모여 있는 이웃집에서 벌어지는 도란도란한 얘기를 다뤘다. 저녁 마다 각자의 집에서 한 음식을 나눠주거나 전화를 빌리러 이웃집으로 가는 모습은 향수에 젖게 만든다. 드라마의 결말이 완벽할 순 없는 법. 이번에도 류준열과 박보검 사이 누가 남편이 될 지 대국민 투표가 있을만큼 열기가 뜨거웠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기사출처_일간스포츠]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