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아가씨’(감독 박찬욱)이 오늘(1일) 개봉한다. 매혹적인 거짓말로 얽히고설킨 인물간의 관계를 그려가는 ‘아가씨’가 관객을 홀릴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영화 ‘아가씨’(감독 박찬욱)는 1930년대 일제강점기 조선, 막대한 재산을 상속받게 된 귀족 아가씨와 아가씨의 재산을 노리는 백작, 그리고 백작에게 거래를 제안 받은 하녀와 아가씨의 후견인까지, 돈과 마음을 뺏기 위해 서로 속고 속이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박찬욱 감독은 4인의 캐릭터를 중심으로 그들의 엇갈린 목적과 비밀, 사랑과 욕망이 충돌하는 팽팽한 긴장감의 매혹적 스토리를 완성해냈다. 영화는 3부작으로 진행된다. 원하는 것을 숨긴 채 관계를 이어가는 4인 캐릭터가 큰 측을 이루어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배우 김민희, 하정우, 조진웅, 김태리는 원하는 것을 숨긴 채 아슬아슬한 관계를 이어가며 묘한 분위기와 함께 긴장감을 동시에 선사한다.


특히 김민희와 김태리의 동성애 베드신은 ‘아가씨’의 최대 관전 포인트다. 각각 아가씨와 순희 역을 맡은 두 사람은 파격적이면서도 매혹적이게 그들만의 사랑을 그려나가며 인물의 숨소리까지도 정교하게 표현해 한 폭의 그림 같은 아름다운 장면을 완성했다.

 

박찬욱 감독은 그동안의 작품과 달리 폭력적인 수위를 낮췄다. 상상 이상으로 담아낸 동성애 베드신의 수위가 다소 높지만, 대신 폭력적인 수위를 덜어내고 얌전하고 대중적인 박찬욱표 작품이 관객과 마주한다.

 

관능적이고 유머러스한, 매혹적인 스릴러가 탄생하는 데에는 미술, 의상적인 부분에서도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류성희 미술감독은 보는 이를 압도하는 저택과 서재, 고혹적인 아가씨의 방 등 인물들이 숨긴 내면을 시각적으로 드러내는 공간으로 드라마를 채운다. 조상경 의상감독은 아가씨의 우아하고 기품 있는 드레스부터 하녀와 백작, 후견인의 개성과 시대상을 십분 살린 의상으로 캐릭터에 생동감을 더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기사출처_MBN스타]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거장 박찬욱 감독이 영화 '아가씨'를 아름다운 스릴러라고 표현했다. '아가씨'는 박찬욱 감독의 10번째 장편영화이니 만큼 더욱더 특별한 의미를 담고 있었다.

 

27일 오전 방송된 YTN '뉴스타워'에는 박찬욱 감독이 출연했다. 이날 박찬욱 감독은 과거 자신이 다뤘던 영화 속 여성 캐릭터들은 물론 '아가씨'의 주연배우 4인방에 대한 애정 그리고 '아가씨'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까지 친절한 모습을 보여줬다.

 

이날 박찬욱 감독은 자신이 만든 영화에 대한 오해를 설명했다. 박찬욱 감독은 "저는 언제나 변함없이 상업영화를 만들어왔다"며 "칸 수상 불발보다 한국관객에게 사랑받지 못하면 더 아 쉬울 것 같다"고 '아가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찬욱 감독은 극의 재미를 더하기 위해서 일제강점기를 배경으로 선택했다고 밝혔다. 박찬욱 감독은 "소설을 보면 근대적인 요소인 정신병원과 신분제 등이 나온다"며 "그런 요소가 다양하게 등장하는 시대가 우리나라에서는 일제강점기 밖에 없었다. 극을 더 재밌게 만들고 싶어서 소설속 배경과 비슷한 환경을 배경으로 만들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박찬욱 감독은 그동안 함께 작업해왔던 강혜정, 이영애, 김민희, 김태리 등을 통해 다양한 여성 캐릭터를 만들어냈다. 박찬욱 감독은 "제 머리속에 뿌리깊은 여존남비 사상 때문인지는 몰라도 여성캐릭터들을 좋아한다"며 "자기 욕망과 목표와 의지를 가진 여성 캐릭터를 보고 싶어서 이렇게 영화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박찬욱 감독은 '아가씨'의 주연배우인 김민희와 김태리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찬욱 감독은 "김태리는 당당함을 넘어서 위엄이 느껴지는 배우다. 배우를 넘어서서 예술가로서 오랫동안 길을 걸어갈 것 같다"고 말했다. 김민희에 대해서도 "무엇보다 배우로서 성장이 놀라운 배우였고 이 영화속 아가씨에 잘 어울리는 고양이 같은 면을 가져서 캐스팅했다"고 밝혔다.

 

박찬욱 감독은 '아가씨'의 긴 상영시간이 지루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찬욱 감독은 "주인공이 4명이고 네 사람의 성격을 잘 묘사하느라상영시간이 길어졌다. 이야기가 늘어져서 그런게 아니라서 재미있게 보실 있을 것이다. 대사가 많기에 말의 묘미와 재미도 느낄 수 있다"고 '아가씨'의 장점을 설명했다.

 

끝으로 박찬욱 감독은 10번째 장편 영화인 '아가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찬욱 감독은 "'아가씨'는 아름다운 스릴러다"라며 "어울리지 않는 단어들이지만 그렇게 설명할 수 있다. 오랜만에 한국영화를 하다 보니 현장이 더 즐겁고 행복했다. 크리스탈을 세공하듯 만든 영화다. 청소년 관람불가이니 천만은 바라지도 않고 그 절반인 오백만만 됐으면 좋겠다"라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박판석 기자 pps2014@osen.co.kr
[기사출처_OSEN]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