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크리스마스에 산타클로스가 선물을 준다면…"

MBC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13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달의 점검기간과 두 달의 준비기간을 줬으면 좋겠습니다"라고 크리스마스 소원을 빌었다. 

김 PD는 "열심히 고민해도 시간을 빚진 것 같고, 쫓기는 것처럼 가슴 두근거리고"라며 불안한 심리도 드러냈다. 

나아가 "에라 모르겠다. 방송국 놈들아. 우리도 살자. 이러다 뭔 일 나겠다"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감정을 폭발시킨 대목도 있었다. 

'무한도전'은 2012년 파업 당시를 제외하고 11년째 달리고 있다. 올해 500회라는 기록까지 왔다. 

하지만 프로젝트 규모가 점점 커지며 멤버들이 느낄 부담도 상당하다. 창단 멤버 정형돈이 지난해 11월 건강 이상으로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지난 7월 '무한도전'에서 전격 하차한 것이 하나의 예다. 

수장 김태호 PD가 공식석상에서 종종 중압감을 토로한 적이 있으나 SNS를 통해 격한 심정을 드러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 정도로 김태호 PD도 지쳤다는 것이다. 

비교하자면 CJ E&M 나영석 PD도 일년 내내 달리고 있지만, 나 PD에게는 적절한 휴식이 보장되고 있다. 올해 '꽃보다 청춘' '삼시세끼' '신서유기' 등을 릴레이로 선보이고 있으나 모두 시즌제로 꾸렸다. 

지난해 5월 첫 출발한 '삼시세끼'의 경우 정선편으로 시작해 현재 어촌편3를 내보내고 있다. 벌써 여섯 번째 시리즈다. 적게 8화, 길게는 16화로 짧게 끊어 최상의 재미를 압축한다. 종영에 아쉽고, 아쉬울 만할 때 다시 돌아오니 고정 시청자 또한 확보할 수 있다. 

농촌과 어촌의 구성원이 달라 출연자들의 휴식기도 충분하다. 덕분에 제작진은 이서진에 차승원, 유해진 등 예능 프로그램 고정에 부담이 있는 배우들을 여러 차례 출연시킬 수 있었다. 

'무한도전'이 MBC의 효자 프로그램인 만큼 시즌제가 어려운 요구일 수 있다. 그러나 "이러다 뭔 일 나겠다"는 김태호 PD의 말처럼 시즌제 없이 1000회를 맞기 전 '무한도전'에 정말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른다. 

시청자는 국민 예능 '무한도전'을 오래 보고 싶다.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기사출처_마이데일리]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꽃청춘' 제작진이 한차례 사과한 가운데 방송 중 다시 한 번 사과할지 관심이 쏠린다.

 

앞서 tvN '꽃보다 청춘' 제작진은 호텔 투숙 매너 논란에 대해 "청춘들의 여행 모습을 가감없이 보여드리고자 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행동으로 비춰질수 있는 모습들을 편집에서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것 같아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앞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고 고개 숙였다.

 

이후 첫 방송이 오늘(18일)이다. 이번주 내내 논란에 불을 뜨겁게 달궜던 터라 그냥 넘어갈 일은 아니다. 나영석 PD라면, '꽃보다 청춘' 제작진이라면 분명 방송 중 자막으로라도 논란에 대해 한 번쯤은 책임감있게 짚고 넘어갈 것이다.

 

'꽃보다 청춘' 멤버들은 아침에 일어나자 가운을 갈아입지 않은 채 식당으로 향했다. 네 명 모두 가운 차림으로 조식을 먹었다. 화면에는 '가운천사2' '가운천사3'이라고 자막이 나왔다. 이후 호텔 직원이 출연진의 행동을 지적했다. 또 캠핑장 내 수영장에서 고경표는 "팬티 들고 흔들래?"라고 제안했다. 박보검이 속옷을 탈의했고 모두들 줄지어 선 뒤 하늘을 향해 팬티를 흔들었다.

 

문제는 단순 실수가 아니라는 점이다. 가운을 입고 음식을 먹으러 가고 수영장서 알몸으로 수영하는 등의 행동은 자칫 외국인에게 한국인 이미지를 각인하게 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서른이 넘은 멤버들도 있기 때문에 나이가 어려서 판단하지 못 했다는 말도 통하지 않는다. 즉 너무 '리얼'에만 신경 쓴 멤버들과 그 섬세함까지 체크하지 못한 제작진 모두의 잘못인 셈이다.

 

과연 방송 중 논란을 한 번더 짚고 넘어갈지.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기사/사진출처_일간스포츠]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