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봉 영화 '노트북'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개봉 6일 만에 5만 관객을 넘어서더니, 오는 27일에는 6만 관객까지 돌파할 기세다. '노트북'이 사랑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노트북'은 사랑스러운 앨리(레이첼 맥아담스)와 그녀에게 첫눈에 반한 노아(라이언 고슬링)의 운명적인 사랑을 그린 멜로 영화로 지난 2004년 개봉 후, 12년이 넘은 지금까지도 전 세계적으로 많은 팬을 거느린 로맨스 영화다. 

12년 만에 재개봉한 '노트북'은 지난 19일 개봉과 동시에 일일 박스오피스 5위에 올랐다. 26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지난 25일 '노트북'은 일일관객수 5,256명을 동원, 개봉 6일 만에 5만 관객을 돌파했다. 오는 27일에는 무난히 6만 관객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재개봉 영화의 저력이 인상적이다. '노트북'은 개봉 이후 꾸준히 일 5,000명 이상의 관객을 불러 모으며, 신작 공세에도 일일박스오피스 5~6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 주말에는 일일 관객 수 1만 명을 넘기도 했다. 

특히 '닥터 스트레인지'가 지난 25일 전야 개봉과 함께 박스오피스 순위 경쟁에 뛰어들면서 순위권 지각 변동이 예상됐다. 하지만 지난 24일 4위를 유지하던 '맨 인 더 다크'가 3계단 하락한 것과 달리 '노트북'은 변동 없이 5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렇게 신작들 사이에서 재개봉 영화 '노트북'이 사랑을 받는 이유는 무엇일까. 먼저 마니아층을 형성한 높은 인지도가 바탕이 됐다. '노트북'은 '다시 보고 싶은 멜로 영화 1위'에 꼽힐 만큼 한국인이 사랑하는 로맨스 물이다. 

감성을 자극하는 '노트북'을 최고의 영화로 꼽는 팬들도 상당하다. 12년이 흘렀음에도 다시 영화를 찾고 기억하고 싶은 욕구가 작용했다. 이는 곧 재개봉 영화의 장점이기도 하다.

실제 흥행 재개봉작들의 개봉 첫날 박스오피스 기록은 나쁘지 않은 편이다. '이터널 선샤인'이 8위, '500일의 썸머'가 10위를 기록했다. 이 중에서 5위를 기록한 '노트북'은 반응이 제일 좋다. 

두 번째는 '로맨스 퀸' 레이첼 맥아담스의 시작을 볼 수 있다는 점이다. '어바웃 타임' '미드나잇 인 파리' '시간 여행자의 아내' 등으로 멜로 영화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레이첼 맥아담스는 지난 2004년 이 작품으로 최고의 스타가 됐다. 

남자 주인공 라이언 고슬링과 달달한 로맨스도 놓칠 수 없다. 당시 신인이었던 두 사람이 이 작품으로 스타가 되고, 오랜 연인 관계를 지속했었다는 사실은 흥미로운 비하인드 스토리다. 35살이 된 라이언 고슬링은 이제 두 딸의 아버지가 됐지만 말이다.

또한 레이첼 맥아담스가 지난 25일 개봉한 마블의 야심작 '닥터 스트레인지'에서 닥터 스트레인지와 러브라인을 형성하는 크리스틴 팔머로 출연한다는 점을 기억하자. 12년 뒤에도 여전히 사랑스러운 그와 과거의 '노트북'을 비교해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마지막으로 늦은 가을 감성을 자극하는 멜로의 장르적 특성이 주효했다. 영화 '브리짓 존스의 베이비'가 꾸준히 박스오피스 상위권에 랭크되며 사랑을 받은 것과 비슷한 이유다. 판타지,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 영화 사이에서 로맨스 장르의 저력을 과시하고 있는 '노트북'이다. 


황수연 기자 popnews@heraldcorp.com
[기사출처_헤럴드POP]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감성추적 스릴러 '시간이탈자'(감독 곽재용)가 여성 관객들이 사랑하는 스릴러로 인정받고 있다.

 

'시간이탈자'는 결혼을 앞둔 1983년의 남자(조정석 분)와 강력계 형사인 2015년의 남자(이진욱)가 우연히 서로의 꿈을 통해 사랑하는 여자(임수정)의 죽음을 목격하고, 그녀를 구하기 위해 간절한 사투를 벌이는 내용을 담은 감성추적 스릴러.

 

지난 13일 개봉 후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석권하며 2016 스릴러 영화 중 최고의 오프닝 기록을 세운 '시간이탈자'는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시간이탈자'에 여성 관객들이 폭발적인 호응을 보내고 꾸준한 입소문을 내며 흥행에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시간이탈자'가 이렇게 여성 관객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는 이유는 크게 두 가지로 모아진다.

 

첫 번째는 바로 주연 배우 조정석, 이진욱의 상반된 매력과 열연이다. 각기 1983년의 남자 지환과 2015년의 남자 건우를 맡은 두 배우는 자신이 속한 시대의 느낌을 완벽하게 살리며 영화의 두 축을 맡아 이끌어간다. 두 남자 모두 각기 자신이 사랑하는 여자의 죽음을 막기 위해 서로 다른 시대에 사는 상대와 교감하며 시간을 뛰어넘는 필사의 추적을 벌인다.

 

이처럼 사랑을 위해 모든 것을 내건 사투를 벌이는 두 캐릭터의 진심은 조정석, 이진욱의 매력과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여성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두 번째는 진정한 사랑에 대한 의미와 그 사랑을 지키기 위한 희생 심리가 여성 관객들의 판타지를 자극한다. 여심을 뒤흔드는 애절한 로맨스에 흥미를 자극하는 설정은 영화에 대한 몰입을 높인다.

 

이처럼 '시간이탈자'는 탄탄하고 숨막히는 추적과 스릴러의 쾌감에 사랑에 대한 클래식한 해석까지 더해 다채로운 영화적 재미를 선사하며 여성 관객들에게 높은 지지를 얻고 있다. 실제 CGV 극장 예매 분포도를 보면 여성이 60.5%, 남성이 39.5%로 여성 예매율이 높은 수치를 기록 중이다.

 

'시간이탈자'는 박스오피스 1위를 이어가며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출처_엑스포츠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2016년 아카데미 3개 부문 노미네이트, 영국 아카데미 작품상 수상에 빛나는 영화 ‘브루클린’의 메인 예고편과 포스터가 공개됐다.

‘브루클린’은 낯선 뉴욕에서 만난 진정한 사랑과 또 다른 만남의 설레임을 우아하고 감성적으로 담아낸 드라마.


전세계 다수의 영화제를 통해 작품성과 완성도를 인정받은 ‘브루클린’은 2016년 아카데미 작품상, 각색상, 여우주연상에 노미네이트되었을 뿐만 아니라 영국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로튼 토마토 97%의 신선도를 통해 평단과 더불어 관객들에게도 높은 지지를 얻고 있다. 이는 ‘캐롤’의 93%, ‘스포트라이트’의 96%보다도 높은 수치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킨다.


특히 ‘어톤먼트’를 통해 2007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연소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르며 전세계적인 관심을 받은 후, 스크린 미학의 정점을 보여준 ‘그랜드 부다 페스트’에서 멘들스 케이크 가게의 소녀로 활약했던 ‘시얼샤 로넌’이 더욱 성숙한 숙녀의 모습으로 관객들을 찾아온다. 또한 ‘어바웃 타임’에서 순수한 로맨틱 가이로 여성 관객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던 ‘돔놀 글리슨’이 매력적인 아일랜드 신사로 변신해 또 한번 여심을 사로잡을 예정이며, ‘플레이스 비욘드 더 파인즈’에서 신인답지 않은 능숙한 연기로 주목을 받았던 차세대 스타 ‘에모리 코헨’이 섬세한 연기를 펼칠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는 브루클린을 배경으로 감성적인 색감과 함께 시얼샤 로넌과 에모리 코헨이 이마를 맞대고 있는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메인 예고편은 꿈을 찾아 미국으로 떠나온 주인공 에일리스(시얼샤 로넌)가 운명의 남자 토니(에모리 코헨)를 만나 새롭고 낯선 도시 뉴욕 브루클린에 점차 적응하는 과정이 담겨 있다. 이와 함께 우연히 만나게 된 짐 패럴(돔놀 글리슨)과의 특별한 만남까지 더해져 가슴 설레는 로맨스가 펼쳐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1950년대의 빈티지한 브루클린의 풍광과 세련된 소품, 의상들은 마치 그 시대로 돌아간 듯한 느낌을 선사하며 화면을 다채롭게 채우고 있어 보는 이의 즐거움을 더할 전망이다.


한편 영화 ‘브루클린’은 오는 4월 21일 개봉 예정이다.


동아닷컴 김미혜 기자 roseline@donga.com
[사진/기사출처_스포츠동아]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