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성추문에 휘말린 가수 겸 배우 박유천(30)씨에게 경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박씨를 고소한 첫 번째 여성 A씨 사건의 경우 무혐의 처분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7일 밝혔다.

다만 나머지 3건에 대한 수사는 계속 진행될 예정이며 박씨를 한두 차례 더 불러 조사할 수도 있다.

 

경찰은 A씨가 증거로 제출한 속옷에서 박씨의 DNA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성관계를 했지만 성관계의 강제성은 입증하기 어렵다는 게 경찰 조사 결과다. 박씨를 고소한 여성들은 성관계 당시 폭행이나 협박은 없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아직 남은 3건의 사건들을 계속 수사하겠다고 했지만 폭력이나 강제성을 입증하기 어렵다면 이들 건 역시 무혐의로 결론날 가능성이 높다.

 

한 매체는 첫 번째 고소인 A씨와 A씨의 남자친구, 사촌오빠 등이 박씨 측을 협박에 1억원이 넘는 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으며, 경찰이 조만간 이들 3명을 공갈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경찰은 "수사를 계속해 봐야 안다"며 말을 아꼈다.

 

현재 서울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박씨는 지난해부터 올해 6월까지 유흥업소와 자신의 집, 노래방 등 화장실에서 여성 4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박유천 측은 혐의 일체를 부인하며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소 여성을 무고 및 공갈 혐의로 맞고소한 상태다. 경찰은 박씨를 지난달 30일부터 다섯 차례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기사출처_세계일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박유천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취하한 A씨가 다시 고소했다.

채널A는 30일, 첫 번째로 박 씨를 고소한 A씨가 “박유천의 최초 고소인이 고소 취하를 번복하고 다시 고소했다”고 보도했다.


A씨는 박유천이 자신을 무고와 공갈 혐의로 맞고소하자 경찰에 다시나와 '강제로 성폭행을 당한 것'이라고 진술 내용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박유천은 A씨와 A씨의 남자친구, A씨의 사촌오빠 등 3명을 무고와 공갈 혐의로 맞고소한 상황이다.

 

앞서 A씨는 지난달 10일 박유천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 이 여성은 당시 화장실에서 박유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으나 이후 “강제성이 없는 성관계였다”며 고소를 취하한 바 있다. 그러나 경찰은 고소 취하 여부와 상관없이 조사를 진행해왔다.

 

박유천은 A씨외에도 총 3명에게 성폭행 혐의로 피소됐으며 한 시사 프로그램에는 5번째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까지 등장했다.


첫 번째 고소인 A씨가 재고소했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은 “박유천도 잘한 건 없지만 고소가 장난이냐” “재고소라니 피해자인데도 동정이 안간다” “재고소라면 최초에 진술한건 위증죄 아닌가?” “진흙탕 싸움이군, 막장이네”라는 반응이다.

 

이에 대해 강남경찰서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고소를 취소한 건에 대해 동일한 이유로 다시 고소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하지만 조사 과정에서 A씨가 진술을 재차 번복했을 가능성은 있다. 이런 경우 진술 자체에 대한 신빙성에 의심을 갖게된다"고 말했다.

 

박유천은 30일 강남경찰서에 출두해 7시간 50분가량 경찰 조사를 받았다. 조사를 받고 나온 박유천은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경찰서를 빠져나갔다.

 

경찰 측은 "박유천이 긴 시간 조사에도 질문에 성실히 답변했다"며 "앞으로 몇 차례 더 추가 소환해 조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기사출처_국민일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룹 JYJ 멤버이자 배우 박유천이 2건의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그를 응원했던 팬들이 입장을 전했다.

 

JYJ 온라인 팬클럽 격인 디시 인사이드 JYJ 갤러리는 17일 오전 ‘최근 박유천 사건에 대한 DC JYJ 갤러리의 입장 표명’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JYJ 갤러리 측은 “DC JYJ 갤러리는 2016년 6월17일부로 김재중, 김준수 두 사람만을 지지한다”면서 “사회에 물의를 일으킨 박유천을 지탄하며, 향후 그와 관련된 모든 활동이나 콘텐츠를 철저히 배격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DC JYJ 갤러리는 2009년 김재중, 박유천, 김준수가 소송을 시작한 이래로 전 소속사와의 불공정한 계약에 맞선 3인을 지지해 왔다”며 “7년간 JYJ와 함께해왔던 이유 중 하나는 불공정 행위에 굴하지 않고 맞서 싸우는 그들의 신념이 옳다고 믿어왔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JYJ 갤러리 측은 “그러나 박유천이 성을 상품화하는 곳에 출입한 이상, 부당함을 타파하기 위해 싸워온 팬덤이 그를 지지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면서 “이에 JYJ 갤러리는 해당 멤버에 대한 그동안의 모든 지지를 철회하고, 김재중, 김준수 두 멤버에 대해 사실과는 무관한 억측과 비방을 척결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JYJ 갤러리 측은 “지난 13년간의 신뢰와 팬들의 청춘을 짓밟은 박유천에게 깊은 실망과 분노를 표한다”고 거듭 알렸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기사출처_TV리포트]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소 4일여만에 취소…"날 쉽게 본다는 생각에 고소"

 

성폭행을 당했다며 아이돌 그룹 'JYJ'의 멤버이자 배우인 박유천(30)씨를 고소한 20대 여성이 고소를 취소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A씨가 성폭행당했다는 기존 주장을 번복하고 "강제성이 없는 성관계였다"면서 박씨에 대한 고소를 취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애초 A씨는 고소장에서 박씨가 이달 4일 오전 5시께 강남의 한 유흥주점 방 안 화장실에서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사건 1주일째 되던 10일 직접 경찰서를 찾아 고소장을 냈고, 속옷 등 증거를 함께 제출했다.

 

이런 사실은 13일 밤 언론에 보도됐고, 박씨 소속사는 "악의적인 공갈·협박"이라며 혐의를 강력히 부인했다.

이튿날인 14일 저녁 A씨는 경찰에 고소를 취소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고, 경찰관을 만나 "박씨와 성관계를 할 때 강제성은 없었다"면서 15일 자정께 고소 취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박씨와 성관계 후 박씨 일행이 나를 쉽게 보는 듯한 행동을 해 기분이 좋지 않았다"며 "집에 와서 생각해보니 성관계 당시 박씨도 나를 쉽게 본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고소하게 됐던 것"이라고 경찰에 고소 경위를 전했다.

 

또한, A씨는 "관련 언론 기사가 너무 많이 보도돼 놀랐고 힘들었다"는 심경을 함께 토로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성폭행 사건은 친고죄가 아니라 신고자 의사와 관계없이 처벌 여부를 결정하는 만큼, 수사를 계속할지를 검토할 예정이다.

 

설승은 기자 ses@yna.co.kr
[기사출처_연합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