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석 작가가 '태양의 후예' 결말에 대해 입을 열었다.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연출 이응복 백상훈/극본 김은숙 김원석) 김원석 작가는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가진 헤럴드POP과의 인터뷰에서 논란이 된 결말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뒷부분에서 특히 비판이 많았던 걸로 안다"고 말문을 연 김원석 작가는 "어떤 분들은 유시진(송중기 분) 강모연(송혜교 분)으로 좁혀져있는 인물들이 사랑하는 이야기를 좋아해주는 분들도 있었고, 그들이 각자 맡은 일을 열심히 하는 것들을 좋게 봐주시는 분들도 있었다. 그걸 좋아하는 분, 저걸 좋아하는 분, 여러 시청자들 입장도 있었던 것 같은데 우리들이 모든 걸 만족시킬 수는 없었다. 한정된 시간 안에 이야기를 끝내려다 보니 언제나 작가는 선택을 하게 된다"며 "그 선택들에 대해 되게 열심히 써서 후회는 없는데 반성은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원석 작가는 "특히 사건과 상황, 개연성 부분에 있어 좀 더 사려깊지 못했던 것도 있었고, 인물들의 감정선에 충실하지 못했던 점도 있었던 것 같다"고 인정한 뒤 "그런 부분에 대해 본방송 하고 나서 김은숙 작가와 얘기도 많이 했고 너무 큰 사랑을 보내주셨는데 아쉬움을 남겨드려 죄송하다. 다음번엔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사과했다.

 

또한 김원석 작가는 "만약 사전제작이 아니었다면 뒷부분에서 너무 불사조처럼 일어난다는 개연성이 지적됐던 부분에 대해 좀 더 살폈을 것이고 인물들 간 감정선에 대해 좀 더 짚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송중기 송혜교 진구 김지원 주연의 '태양의 후예'는 지난 14일 38.8%(닐슨코리아, 전국기준)라는 경이적인 시청률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결말은 해피엔딩이었지만 주인공인 유시진(송중기 분)이 몇 번의 죽을 고비를 넘기고 살아나면서 이를 두고 '불사조'라고 비난하는 시선도 있었다.

 

김은숙 작가와 '태양의 후예'를 공동집필해 주목받고 있는 김원석 작가는 현재 배우 박해진 주연의 JTBC 드라마 ‘맨투맨’ 집필에 한창이다. '맨투맨'은 톱스타로 살아온 한 남자의 경호원이 되는 다재다능하고 미스터리한 남자의 사연과 그와 얽힌 사건들이 풀려가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로, 첫 촬영은 9월 말 예정이며 방송은 내년 상반기로 계획 중이다.

 

 

박아름 기자 popnews@heraldcorp.com
출처_헤럴드POP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권혜림기자] 배우 박해진이 새 드라마 '맨투맨'에 출연을 확정했다.

 

29일 박해진의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JTBC 새 드라마 '맨투맨'(가제) 출연 확정 사실을 알렸다.

 

소속사는 "박해진은 심사숙고 끝에 최근 JTBC ‘맨투맨’의 출연을 최종 결정했다"며 "앞서 언론 매체를 통해 보도된 바와 같이 '맨투맨'은 KBS2 '태양의 후예'의 공동집필을 맡고 있는 김원석 작가가 준비 중인 작품으로 박해진은 최근 김 작가와 만남을 갖고 심도 깊은 대화를 나눴으며, 현재 시놉시스와 대본을 받고 기대 이상의 캐릭터를 보여줄 수 있다는 판단 하에 의기투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제작사 드라마 하우스의 제작력과 김원석 작가의 필력에 대한 높은 신뢰가 뒷받침 돼 차기작으로 ‘맨투맨’을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맨투맨’은 톱스타의 경호원이 되는 다재다능하고 미스터리한 남자의 사연과 그와 얽힌 사건들이 풀려가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박해진은 극 중 경호원이자 다재다능한 능력을 가진 미스터리한 남자 주인공 역을 맡을 예정이다.

 

lima@joynews24.com
[기사/사진출처_조이뉴스24]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스포츠서울]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이 논란을 가득 남기고 종영한 가운데 이번에는 영화로 만들어질 전망으로 또 다시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순끼 작가가 연재 중인 웹툰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이 영화로도 제작된다. 영화판 ‘치인트’에는 드라마 ‘치인트’에서 유정선배 역을 맡았던 박해진이 물망에 올랐다. 박해진의 소속사 측은 “‘치인트’의 제의가 들어왔던 것은 맞지만, 아무런 결정도 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소속사 측이 말한 조건이 하나 있었다. 바로 원작자인 순끼 작가가 제작 과정에 참여하는 것. 소속사 측 관계자는 “순끼 작가님과 시나리오에 관련된 이야기가 끝나면 제의해 달라고 말씀드렸다. 시나리오 제작 과정에 원작자님이 참여하시는 작품이라면 출연을 고려해 볼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순끼 작가의 참여 여부에 따라 박해진의 캐스팅 여부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앞서 박해진은 극의 주인공 유정선배와 완벽에 가까운 싱크로율로 호평을 받았다. 하지만 드라마가 중반부를 넘어가고 박해진의 분량은 조연보다 못한 정도로 흘러갔고, 박해진은 불편한 심경을 인터뷰를 통해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박해진 측은 원작자인 순끼 작가의 참여 여부로 캐스팅 여부를 결정지을 것으로 보인다.

 

순끼 작가 역시 드라마 ‘치인트’에 많은 불만이 있었다. 원작자임에도 불구하고 드라마 시나리오를 공유받지 못했다고 토로한 것. 또한 아직 연재 중인 ‘치인트’ 웹툰의 결말 방향과 드라마의 결말 방향도 비슷하다고 알려져 논란이 됐다.

 

‘소통의 부재’ 속에서 탄탄대로를 달리던 드라마 ‘치인트’는 힘을 잃어갔고, 결국 ‘막장’이라는 평가 속에 막을 내려야 했다. 이로 인해 원작 웹툰의 팬들은 물론, 시청자, 배우들, 순끼작가까지 받지 않아도 될 상처를 받아야 했다.

 

영화 ‘치인트’ 시나리오 제작과정에 원작자인 순끼 작가가 함께 한다면 원작의 느낌을 더욱 잘 살릴 수 있는 것 뿐만 아니라 잡음이 생겼을 경우에도 빠른 소통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렇다고 드라마 ‘치인트’로 상처를 받은 순끼 작가가 영화 제작 과정에 참여할 지는 미지수지만 원작자, 배우와 소통을 하는 것이 ‘치인트’로 상처받은 이들을 치료하는 가장 큰 약일 것이다.


뉴미디어팀 장우영기자 elnino8919@sportsseoul.com
[기사/사진출처_스포츠서울]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일간스포츠 김진석] 누굴 위한 포상휴가인지 모르겠다.

 

tvN 월화극 '치즈인더트랩'이 막장극 뺨치는 결말을 내놓았다.

 

드라마가 끝난 직후부터 시청자들은 불만을 쏟아내기 시작했고 그 목소리를 엄청나다. 그럼에도 제작진은 여유롭다. 포상휴가를 떠나기 때문이다.

 

'치즈인더트랩' 팀은 2일부터 3박 5일간 태국 푸껫에서의 휴가를 즐긴다. 앞서 포상휴가와 관련해 한 차례 논란을 빚었지만 개의치 않고 떠난다. 그중 박해진·이성경·남주혁은 휴가 명단에서 제외됐다. 박해진은 휴가 통보를 받지 못 했고 나머지 두 배우는 스케줄로 인한 사정이다.

 

최초 포상휴가 얘기가 나왔을 때 '치인트' 분위기는 매우 좋았다. 월화극 사상 최고 시청률과 배우들의 호연, 원작과 높은 싱크로율까지 모든게 좋았다. 그러나 휴가 확정을 짓고 나서 보란듯이 달라졌다. 드라마 내용은 산으로 갔고 배우의 분량은 사라졌다. 엎친데덮친격으로 원작자는 소통이 되지 않는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그럼에도 제작진은 당당하다. '실컷 떠들어라. 우린 떠난다'라는 심정으로 짐을 싸고 있다. 몇 시간 뒤며 푸껫에 가기 위해 인천공항에 삼삼오오 모일 예정이다. '희대의 사기극'이라고 표현될만큼 엉망진창 결말에도, 원작자의 불만 섞인 목소리가 한 가득임에도 제작진은 푸껫으로 향한다.

 

최종회에서 김고은(홍설)은 병원에서 한참 사경을 헤메다 깨어났고 서강준(백인호)은 학창시절 못한 콩쿨에 나간다. 이성경(백인하)은 박해진 부자의 합작에 정신병원에 실려가는 기막힌 상황에 몰린다. 박해진(유정)은 아버지가 회장인 회사를 관뒀고 김고은을 찾아가 결별을 선언한다. 누구 하나 멀쩡한 사람이 없는 엔딩이다.

 

그리고 시간은 3년이 흐르고 김고은은 박해진으로 보이는 사람과 횡단보도에서 스쳐 지나간다. 이게 말 많고 탈 많은 '치즈인더트랩'의 결말이었다. 연출력 좋다는 소리를 듣던 초반과는 너무 다른 결말에 시청자들 또한 분노하고 있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사진/기사출처_일간스포츠]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