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문서 위조 범행 비난 가능성 커"…내달 1일 선고

자신의 남편이 강용석 변호사를 상대로 낸 소송을 취하하기 위해 인감증명서 등을 위조한 혐의로 기소된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34·여)씨에게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김종복 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징역 1년을 구형하며 "(김씨 주장대로) 범행 동기에 참작할 사유가 있다고 인정하더라도 중요한 문서인 소송 취하서 등을 위조한 점에서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김씨는 "진심으로 매일 내 행동을 생각하면서 후회하고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며 "이 사건에 있어 남편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뜻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강 변호사와의 불륜설이 불거졌던 김씨는 올해 4월 남편 명의로 된 인감증명서를 위조하고 소송 취하서에 남편의 도장을 임의로 찍어 법원에 제출한 혐의(사문서위조 및 위조 사문서 행사)로 불구속 기소됐다.

김씨의 남편은 지난해 1월 자신의 아내와 불륜을 저질렀다며 강 변호사에게 1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이 사건은 김씨 부부가 서로를 상대로 낸 이혼 소송과 함께 서울가정법원에서 심리 중이다.

선고 공판은 다음 달 1일 오전 10시 열린다.


황재하 기자 jaeh@yna.co.kr
[기사출처_연합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비니지스 파트너’ 관계도 돈 앞에서 무너졌다. ‘도도맘’ 김미나가 변호사 강용석에게 고소전을 예고 했다.


3일 밤 12시 께 김미나는 강용석의 블로그 댓글에 강용석이 네티즌들을 상대로 고소한 사건에 대한 합의금을 자신에게 주지 않았다며 내용증명을 게시했다. 김미나가 강용석 블로그에 내용증명을 댓글로 남긴 것은 강용석이 김미나의 연락에 불응했던 것으로 보인다. 김미나는 사유로 “유 무선상 수취인 불신”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강용석(넥스트로)은 수임한 김*사건에서 네티즌 모욕 고소 고발 건에 한하여 합의금을 상호 협의없이 피고소인에게 수취, 이후 피고소인과의 협의 없이 착취, 지급하지 아니않았다.(증.제1,2,3호 등 향후 추가 제출)”이라며 강용석이 자신의 동의 없이 합의금을 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합의금 목적으로 고소인을 지급하겠다 이후, 고소 내용을 고지 않은 채 임의적으로 무분별 고소인 이름을 남용하고, 나아가 약속한 날짜와 협의 금액 또한 어긴채 당사자에게 지급을 미루는 것을 고사하며(더 이상 일반 네티즌의 고소를 멈추라는 고소인의 지시를 무시한 채 고소를 일삼음. 채권자의 돌이킬 수 없는 이미지를 형성함), 거주 이주에 따른 잔금을 원활하게 못 치른 바 이하 강용석에게 아래 금액을 청구하는 바 이다”라고 강용석과 분열을 예고했다.

 

특히 해당 내용증명 글 말미에는 “내용 삭제시 고지, 전달을 다 한 것으로 간주합니다”라고 덧붙여져있다. 현재 강용석의 블로그에는 이같은 댓글이 삭제된 상태다.


지난 4월 김미나는 거주하고 있던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한 아파트에 대한 퇴거를 명령 받았다. 집주인 A씨는 김미나가 전세 계약이 만료 됐음에도 퇴거하지 않는다며 명도 소송을 제기했고. 지난 5월 재판부는 집주인 A씨의 손을 들어줬다. 김미나는 강제퇴거 이행을 당할 위기에 처했으나, 4일 오후 이사를 나가겠다고 집주인 A씨에게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미나와 강용석은 불륜 스캔들으로 대한민국을 들썩였다. 이후 김미나는 “강용석 변호사와의 관계는 실질적으로 비지니스 파트너일 뿐”이라고 입장을 밝힌바 있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기사출처_세계일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아시아경제 김태림 인턴기자] ‘오체불만족’의 저자 오토다케 히로타다(乙武洋匡·39)가 자신의 불륜 스캔들에 대해 24일 공식 사과문을 냈다. 사과문에는 오토다케 아내의 입장도 포함돼 있다.

 

오토다케는 “저의 부도덕 때문에 많은 분들에게 폐와 걱정을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며 “보도된 저의 행동은 지금까지 지지해준 아내와 여러분들을 배신하는 행위이며 용납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평생 걸려도 보상 수 없을 정도의 잘못임에도 불구하고 아내는 저를 용서하고 다시 시작하자고 말해주었다”며 “‘남편으로서, 아버지로서 당신을 다시 가족으로 맞고 싶다’고 말해 준 아내에게 이번에야말로 부응하고 싶다”고 전했다.

 

끝으로 오토다케는 “잃어버린 신뢰를 회복하는 것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지만 지금 자신을 되돌아보고 가족과 마주하고자 한다”며 “아내와 아내의 부모님, 3명의 아이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또 지금까지 활동하며 신세를 지고있는 여러분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오토다케의 아내는 “이 같은 사태를 초래한 것에 대해 아내인 나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느끼고 있다”며 “남편과 논의한 결과 3명의 아이들을 위해서도 다시 한 번 부부로 걸어가기로 결심했다. 본인은 물론 저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오토다케를 용서한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일본 주간지 주간신조(新潮)는 24일 발간할 최신호에서 오토타케의 불륜을 보도한다고 온라인판을 통해 23일 밝혔다.

 

주간신조 온라인판에 따르면 오토타케는 지난해 말 20대 후반의 여성과 함께 튀니지, 파리를 여행했으며 위장을 위해 다른 남성 1명을 동행시켰다.

 

오토타케는 의혹을 부인하다 나중에는 “육체관계도 있었다. 불륜이라고 인식해도 좋다”며 “그녀와는 3, 4년 전부터 사귀어왔다”며 시인했다고 주간신조는 전했다. 더 나아가 그는 “이제까지 결혼생활 중에 5명의 여성과 불륜을 했다”고 고백했다.


taelim1229@asiae.co.kr
[사진/기사출처_아시아경제]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