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생성'에 해당되는 글 1건


가을 햇볕은 곡식을 영글게 하고 우리 건강에도 여러 가지 혜택을 준다. 이와 관련해 햇빛을 충분히 쬐면 심장병을 예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미국 하버드대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은 햇빛으로부터 얻는 비타민D가 기준치보다 적은 남성은 많은 남성보다 10년 후에 심장병에 걸릴 위험이 2배 이상 증가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온라인 의학뉴스 전문 웹진 메드페이지 투데이 등의 보도에 따르면 연구팀은 비타민D가 심장병 위험과 연관되어 있는지 측정하기 위해 40~75세 남성 1만8225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10년 뒤 이들 중 454명이 심근경색 등의 심장병에 걸린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심장병에 걸린 남성을 심장질환 병력이 없는 남성 900여 명과 2대 1로 짝지어 나이와 흡연 상태, 식이요법, 생활습관 등을 비교했다.

그 결과, 비타민D가 혈액 1ml 당 15ng(1ng는 10억분의 1g)에 못 미치는 남성은 정상 수치인 1ml 당 30ng 이상인 사람보다 심근경색 위험이 2.42배 높았다. 심장병 중 심장마비로 인한 사망 위험이 특히 높았다.

또 위도가 낮아 햇빛을 적게 받는 최북단 지역에 사는 남성들의 사망률이 높았다. 햇빛을 적게 받는 지역에 사는 남상들에게서 심장병 위험이 높게 나타난 것은 햇빛을 적게 받아 비타민D가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피부 세포는 햇빛 아래서 콜레스테롤을 이용해 비타민D를 생성하는데 이렇게 만들어진 비타민D는 심장병을 예방하고 뼈를 튼튼하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비타민D가 부족하면 골다공증, 암, 면역체계 약화 등을 초래하기 쉽다.

연구팀의 임상역학자인 에드워드 지오바누치 박사는 “비타민D는 우유 등 몇 가지 음식에 들어있지만 가장 좋은 공급처는 햇빛”이라며 “햇빛 좋은 날은 짧은 티셔츠를 입고 10분 정도 밖에 있으면 충분한 비타민D를 얻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피부가 까만 사람에게 많은 멜라닌 색소는 햇빛을 차단, 비타민D의 생성을 줄이기 때문에 피부가 까만 사람은 하얀 사람보다 2배 이상의 시간을 들여 햇볕을 쬐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기사출처_코메디닷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