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포선셋' 8월 재개봉 확정..인생 로맨스가 돌아온다.

 

영화 '비포 선셋'(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이 오는 8월 말 국내 재개봉을 확정한다.

지난 2004년 국내 개봉 이후 12년이 넘는 시간 동안 빛바래지 않는 감동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꾸준히 설레게 해온 감성 로맨스 '비포 선셋'이 오는 8월 말 관객들을 다시 찾아온다.

 

'비포 선셋'은 오랜 시간 관객들에게 최고의 인생 로맨스로 손꼽혀 온 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의 '비포' 시리즈 그 두 번째 이야기로, 전작 '비포 선라이즈'에서 운명적으로 만나 꿈 같은 하루를 함께 보냈던 제시와 셀린느가 9년만에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과거 개봉 당시 비엔나에서 시작해 파리로 이어지는 주인공들의 두 번째 사랑 이야기는 아름다운 배경과 어우러지며 전작을 뛰어 넘는 최고의 감성을 이끌어 냈다는 평을 받았다. 그 뿐만 아니라 풋풋한 리즈시절의 모습에서 관록의 배우로 성장한 에단 호크와 줄리 델피의 한층 더 진중하고 성숙해진 연기력도 극찬을 이끌었으며, 극중 두 사람의 가슴을 파고드는 달콤쌉싸름한 대화 또한 수많은 명장면과 명대사를 회자시키며 관객들이 '비포 선셋'을 ‘반드시 봐야 할 로맨스 영화’, ‘꼭 다시 한번 만나고 싶은 영화’로 기억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함께 공개된 '비포 선셋'의 메인 포스터는, 두 주인공이 해질녘 배 위에서 낭만을 즐기는 영화 속 로맨틱 명장면으로 팬들의 기억 속 감성을 더욱 자극하고 있다.

 

먼저 석양을 뒤로 한 채 서로를 마주보고 있는 두 주인공 제시와 셀린느의 모습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반짝이는 석양보다 더 빛나는 미소를 보여주고 있는 셀린느, 그리고 그런 셀린느의 모습을 바라보고 있는 제시의 표정에서는 9년 만에 사랑을 재회한 남자의 형용할 수 없는 애틋함과 복잡함 마저 엿보인다. 여기에 ‘6개월 후의 약속, 9년의 기다림, 그리고 바로 오늘’이라는 카피는 오랜 시간을 거쳐 재회한 그들의 대화에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으며, ‘오랜만이야, 사랑!’이라는 카피는 그간의 그리움을 보여주는 듯 가슴뭉클함과 함께 감동을 극대화 시키고 있다.


정유진 기자 eujenej@osen.co.kr
[기사출처_OSEN]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엑스포츠뉴스=최진실 기자] 영화 '비포 선라이즈'(감독 리처드 링클레이터)가 오는 4월 7일 20주년 기념 재개봉을 앞두고 리멤버 스틸 3종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은 모두 제시와 셀린이 서로를 마주보고 있는 모습을 담았다. 첫 번째 스틸은 트램을 타고 이동하며 무언가를 열심히 이야기하고 있는 제시와 그의 말을 경청하고 있는 셀린의 모습을 담아 앞으로 전개될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모은다.

 

두 번째 스틸은 대관람차에서 첫키스를 한 제시와 셀린이 노천 카페로 자리를 옮겨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으로 훨씬 애틋해진 눈빛과 가까워진 두 사람의 관계를 확인할 수 있다.

 

마지막 스틸은 고풍스러운 카페에 앉아 대화를 나누는 제시와 셀린의 다정한 모습을 담았다. 친구에게 전화를 거는 상황극을 하자며 미소 짓는 셀린과 상황 파악이 안돼 어리둥절해하는 제시의 귀여운 모습은 아름다운 도시 비엔나에서 펼쳐지는 두 남녀의 가슴 설레면서도 풋풋한 로맨스를 다시금 예고하고 있다.

 

아름다운 도시 비엔나를 배경으로 기차에서 만난 두 남녀의 낭만적인 로맨스를 그린 영화 '비포 선라이즈'는 오는 4월 7일 재개봉해 관객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true@xportnews.com
[기사/사진출처_엑스포츠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