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크리스마스에 산타클로스가 선물을 준다면…"

MBC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13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달의 점검기간과 두 달의 준비기간을 줬으면 좋겠습니다"라고 크리스마스 소원을 빌었다. 

김 PD는 "열심히 고민해도 시간을 빚진 것 같고, 쫓기는 것처럼 가슴 두근거리고"라며 불안한 심리도 드러냈다. 

나아가 "에라 모르겠다. 방송국 놈들아. 우리도 살자. 이러다 뭔 일 나겠다"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감정을 폭발시킨 대목도 있었다. 

'무한도전'은 2012년 파업 당시를 제외하고 11년째 달리고 있다. 올해 500회라는 기록까지 왔다. 

하지만 프로젝트 규모가 점점 커지며 멤버들이 느낄 부담도 상당하다. 창단 멤버 정형돈이 지난해 11월 건강 이상으로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지난 7월 '무한도전'에서 전격 하차한 것이 하나의 예다. 

수장 김태호 PD가 공식석상에서 종종 중압감을 토로한 적이 있으나 SNS를 통해 격한 심정을 드러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 정도로 김태호 PD도 지쳤다는 것이다. 

비교하자면 CJ E&M 나영석 PD도 일년 내내 달리고 있지만, 나 PD에게는 적절한 휴식이 보장되고 있다. 올해 '꽃보다 청춘' '삼시세끼' '신서유기' 등을 릴레이로 선보이고 있으나 모두 시즌제로 꾸렸다. 

지난해 5월 첫 출발한 '삼시세끼'의 경우 정선편으로 시작해 현재 어촌편3를 내보내고 있다. 벌써 여섯 번째 시리즈다. 적게 8화, 길게는 16화로 짧게 끊어 최상의 재미를 압축한다. 종영에 아쉽고, 아쉬울 만할 때 다시 돌아오니 고정 시청자 또한 확보할 수 있다. 

농촌과 어촌의 구성원이 달라 출연자들의 휴식기도 충분하다. 덕분에 제작진은 이서진에 차승원, 유해진 등 예능 프로그램 고정에 부담이 있는 배우들을 여러 차례 출연시킬 수 있었다. 

'무한도전'이 MBC의 효자 프로그램인 만큼 시즌제가 어려운 요구일 수 있다. 그러나 "이러다 뭔 일 나겠다"는 김태호 PD의 말처럼 시즌제 없이 1000회를 맞기 전 '무한도전'에 정말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른다. 

시청자는 국민 예능 '무한도전'을 오래 보고 싶다.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기사출처_마이데일리]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tvN '삼시세끼 고창편'의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 남주혁 4인방이 이번엔 '벼농사'에 도전한다.

 

17일 '삼시세끼 고창편' 제작진은 새 시즌의 포스터를 공개했다. 포스터에서 차승원, 유해진, 손호준, 남주혁 등 4인방은 고창의 논두렁에서 모내기를 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특히 굵은 빗줄기 속에서도 네 사람은 반드시 해내겠다는 의지를 표출하듯 결연한 표정으로 손을 번쩍 치켜들고 있어, 이번 시즌 활약을 기대하게 하고 있다.

 

제작진은 "'삼시세끼' 새 시즌에서는 자급자족의 끝판왕 격인 벼농사에 도전한다. '삼시세끼' 전 시즌을 통틀어 출연자들이 벼농사에 도전하는 것은 처음으로, 보통 모내기를 하는 시기인 5, 6월과 첫 촬영 시기와 딱 맞아떨어졌다. '삼시세끼' 사상 최대 미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포스터 촬영 당시 갑자기 굵은 빗줄기가 쏟아지는 도중에도 네 사람이 너무나 열정적으로 촬영에 임해, 멋진 포스터가 나올 수 있었다. 어촌에서의 생활에 익숙했던 차승원-유해진-손호준을 비롯해, 새내기 남주혁이 벼농사를 통해 어떻게 농촌 생활에 적응하게 될지 관심을 갖고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아름다운 시골 풍광을 배경으로 출연자들의 소박한 일상이 잔잔한 재미와 감동을 선사하며 힐링 예능으로 사랑받고 있다. 이번 '고창편'은 '정선편'과 '어촌편'에 이은 새 시리즈로, 오는 7월 1 오후 9시 45분 tvN에서 첫 방송한다.

 

최보란 기자 ran613@sportschosun.com
[기사출처_스포츠조선]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