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엔 음악이 흘렀고, 그 음악엔 쳇 베이커의 인생이 담겼다.

 

미국의 재즈 음악가 쳇 베이커. 부드러운 연주에 그 만의 느낌을 느끼게 하는 멜로디가 인상적인 그이다. 하지만 그런 그의 삶은 결코 순탄치 않았다. 얼마 전 세상을 떠난 프린스의 삶도 떠오른다. 그를 죽음으로 몰고 간 사인이 무엇인지 아직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뮤지션의 삶은 쉽지 않은 것일까.

 

영화 ‘본 투 비 블루’는 쳇 베이커의 암울했던 시기의 이야기에 대해서 다루는 영화다. 누구나 인정하는 트럼펫 연주자로 성공한 그였지만, 약물 중독에 빠지면서 급격히 인생은 망가졌다. 심지어 트럼펫을 불기 위해 필요한 앞니마저 빠지면서 사람들은 쳇 베이커의 존재감마저 잊어갔다.

 

자신의 인생을 다룬 영화에 직접 출연하며 제작을 하던 와중에 벌어진 사건이, 쳇 베이커에게 큰 타격을 주었다. 약물에 빠져 중독자나 다름없던 그가, 약값을 제대로 지불하지 못해 벌어진 사건은 분명 그가 자처한 불행의 시작이었다. 오랜 기간 그의 곁을 맴돌았던 그의 매니저마저 떠난 상황에서, 우연히도 그와 함께 영화에서 호흡을 맞춘 여배우와 사랑에 빠지게 된 쳇 베이커는 다시 한 번 트럼펫 연주자로서 재기하기 위해 노력한다.

 

그러나 그 노력은 쉽게 그를 성공으로 이끌지 못했다. 앞니가 빠지면서 트럼펫을 불기 힘들어진 쳇 베이커의 괴로움은 커져갔고, 음악이 삶의 전부였던 그가 음악을 할 수 없게 됐다는 건 그의 삶이 송두리 째 사라져버리는 것과 다름이 없었다. 그런 그에게 사랑하는 여자가 나타난다. 마약은 아니지만 마약 같은 사랑은, 쳇 베이커가 다시 뮤지션으로서 사람들 앞에 서는 데 큰 역할을 하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쳇 베이커의 삶은 다시 한 번 그를 도돌이표에 서게 만든다.

 

‘본 투 비 블루’는 쳇 베이커의 이야기를 음악과 어우러져 완벽하게 표현했다. 에단 호크의 연기는 두 말 할 필요도 없이 완벽하지만, 그 안에 녹아든 음악은 그의 연기에 힘을 실어주며 영화를 한층 깊어지게 만든다.

 

제 17회 전주국제영화제의 개막작으로 ‘본 투 비 블루’가 선정된 건 옳은 결정이었다고 할 수밖에 없다. 자유롭게 자신의 음악을 연주했던 쳇 베이커가 그랬듯이, 자유롭게 자신의 이야기를 전하는 영화라는 예술이 어떤 의미를 갖는 지 다시 한 번 느끼게 해주었기 때문이다. 오는 6월 국내 개봉 예정.

 

최윤나 기자 refuge_cosmo@mkculture.com
[기사출처_MBN]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강예원의 주연 영화 ‘날 보러와요’의 흥행이 남다른 관심을 받고 있다.

 

‘날 보러와요’는 개봉 6일 만에 손익분기점을 돌파, 이후 대작 영화들의 개봉이 이어지는 강세에도 꾸준히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하며 관객몰이에 한창이다.

 

현재 상반기 손익분기점을 넘은 한국영화로는 ‘검사외전’, ‘귀향’, ‘동주’ 이어 4번째다.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으로는 첫 번째를 기록했다. 더욱이 저예산으로 제작한 스릴러 영화에 ‘청불’ 등급을 받게 되는 등 여러 핸디캡에도 꾸준한 상승세로 호평을 이어가고 있다.

 

이렇듯 영화가 흥행 가도를 달려가고 있는 가운데 영화 속 여주인공인 강예원의 선전이 돋보이고 있다. 이는 남성의 영향력이 큰 한국 영화계에 이례적인 성적이기 때문이다. 앞서 손익분기점을 돌파한 영화도 남성 배우가 중심 캐릭터를 맡고 있고, 더 거슬러 올라가 2015년 흥행한 영화 중에도 여배우를 중심으로 한 영화는 한효주 주연의 ‘뷰티인사이드’가 유일하다.

 

이러한 한국 영화의 현실 속에서 강예원은 ’날 보러와요’를 통해 대중에게 주는 의미는 매우 크다. 그동안 예능에서 선보인 발랄함과 4차원 캐릭터를 한번에 지운 것도 모자라 새로운 스릴러 퀸으로서의 가능성까지 입증했다.

 

또 실화를 바탕으로 한 소재와 이를 통해 사회적 문제점을 용감하게 전하고 있는 ‘날 보러와요’에 힘을 실어준 것이 바로 강예원의 연기력과 스크린으로 시선을 빨아들이는 장악력이라는 평이다.

 

이러한 강예원의 힘은 영화를 본 관객들의 입소문으로 이어져 흔히 말하는 공룡 배급사로 인한 든든한 지원이 없었음에도 관객들의 꾸준한 관심으로 상영관이 점차 늘어나기도 했다. 다른 영화들에 비해 높은 좌석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는 것 등 주목할 만한 좋은 성과를 냈다.

 

이런 ‘날 보러와요’의 흥행은 영화의 대소를 가리지 않고 묵묵히 자신의 역할을 해 온 15년차 배우 강예원의 저력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출처_동아닷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포츠Q(큐) 주한별 기자] 영화 '33'의 뮤직 코멘터리 영상이 공개돼 개봉을 기다리는 팬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뮤직 코멘터리 영상에서는 가수 'A Great Big World'의 'Say Something'이라는 곡과 함께 지하에 갇힌 광부들과 지상에서 그들을 구조하려는 사람들의 모습을 담아 뭉클함을 선사한다.

 

오는 4월 7일 개봉을 앞둔 영화 '33'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기적 같은 스토리로 영화 팬들을 한층 설레게 하고 있다. '33'은 갑작스러운 광산 붕괴 사고로 지하 700m에 고립된 칠레 광부 33인이 69일만에 전원 구조되기까지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감동 드라마이다.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33'은 지난해 부산 국제영화제에서 호평을 받았을 뿐만 아니라 대규모 시사회로 영화를 본 관객들 또한 극찬을 해 개봉에 대한 영화 팬들의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희망이 보이지 않는 지하 700m에서 33명의 광부들이 견뎌낼 수 있었던 건 지상의 사랑하는 사람들 덕분이었다. 이처럼 믿음과 희망이 만들어 낸 기적을 담아낸 영화 '33'은 관객들에게 뜨거운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안토니오 반데라스, 줄리엣 비노쉬, 로드리고 산토로 등 실력있는 배우들의 열연과 여성 감독 패드리시아 리건의 훌륭한 연출력이 어우러진 영화 '33'은 실화보다 더 한 감동 스토리로 관객들을 찾아갈 계획이다. 또한 '달라스 바이어스 클럽'으로 아카데미 각본상에 오른 작가들과 '타이타닉','뷰틸풀 마인드','아바타'등 아카데미상 2회 수상의 영광을 가지고 있는 제임스 호너가 음악으로 참여해 영화의 감동을 더욱 배가했다.  

 

주한별 기자 juhanbyeol@sportsq.com
[기사/사진출처_스포츠Q]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