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출처_오픈갤러리]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클래식 음악 축제 '디토페스티벌' 내달 3일까지
베토벤 현악 4중주 16편 전곡
4일간 6번 공연에 걸쳐 연주
"한국 최초…유년 꿈 이뤄 기뻐"
문태국·문지영-신지아·한지오 등
신진 듀오 무대도 마련 관심

 


“베토벤은 어디에나 있어 누구나 너무 당연하게 생각하는 작곡가로 여겨집니다. 하지만 그는 세상을 바꾼 음악가이고 연주자로 저에게 세상의 무게를 느끼게 해줍니다.”

지난 12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LG아트센터에서 열리는 클래식 음악축제 ‘디토페스티벌’의 음악감독이자 연주그룹 ‘앙상블 디토’의 리더인 리처드 용재 오닐(38)은 13일 서울 성동구 언더스탠드에비뉴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올해 축제의 테마인 ‘베토벤’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이어 “이제까지의 도전 중에서도 가장 야심 차게 준비한 주제라고 생각한다”며 “위대한 음악에는 유효기간이 없으며 음악을 재생산하는 연주자로 역할만 제대로 해낸다면 베토벤이 활동하던 당대의 감동과 영향력을 지금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페스티벌에서 가장 눈에 띄는 도전은 베토벤이 남긴 현악사중주 전곡을 4일 6번의 공연에 걸쳐 연주하는 ‘베토벤 사이클’이다. 완벽한 바이올리니스트 중 한 명이라는 찬사를 받는 제임스 에네스가 이끌고 리처드 용재 오닐이 멤버로 있는 에네스 콰르텟이 연주한다. 리처드 용재 오닐은 “초기·중기·후기로 나눌 수 있는 16편의 현악사중주는 베토벤의 정신적 흐름이 잘 드러나는데다 특히 베토벤 인생 마지막 5년의 모든 것이 작품에 담겨 있다”며 “한국 최초로 연주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어릴 때부터의 꿈을 이룰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디토페스티벌은 주목할 만한 신진 아티스트를 청중에게 소개하는 자리로도 주목받고 있다. 올해 축제에서는 지난 2014년 파블로카살스콩쿠르에서 한국인 최초로 우승한 첼리스트 문태국과 2015년 부소니콩쿠르 1위에 오른 피아니스트 문지영의 듀오 리사이틀, 바이올리니스트 신지아와 2015 서울국제콩쿠르 우승자인 피아니스트 한지오의 듀오, 실력파 목관오중주단 바이츠 퀸텟의 무대가 마련돼 있다. 이날 함께 자리한 문태국은 15일 LG아트센터에서 열리는 공연에 대해 “첫 리사이틀이니만큼 열심히 준비했다. 문지영씨와 함께 젊은 연주자들의 신선한 음악을 들려드리겠다”고 말했다. 역시 함께한 신지아 역시 “베토벤은 여러 모습이 있지만 제가 느낄 때는 따뜻함이 가장 강했던 것 같다. 따뜻한 감정을 전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리처드 용재 오닐은 이번 베토벤 현악사중주와 함께 그의 지극히 사적인 음악 인생을 이야기하는 에세이 ‘나와 당신의 베토벤’도 15일 출간한다. 그는 “음악 때문에, 특히 베토벤의 사중주 때문에 내가 여기까지 올 수 있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그런 생각과 함께 음악을 하나하나 소개하는 시간을 가져본 것인데 한번 읽어봐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김경미기자 kmkim@sedaily.com
[기사출처_서울경제]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지휘자 최희준, KBS교향악단 사운드
현 음악계 스타 한자리·협연자 향연
하이든~번스타인 등 오페라·발레도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예술의전당 음악당 기획공연 브랜드 SAC CLASSIC 마티네 공연인 ‘토요콘서트’가 새옷을 갈아입고, 오는 19일 오전 11시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열린다.

 

올해 토요콘서트는 지휘자 최희준과 KBS교향악단의 출연으로 이미 많은 관객의 기대를 받고 있다. 지난 6년 간 지휘단에 섰던 김대진의 바통을 넘겨받은 최희준은 현재 전주시향 상임지휘자 겸 한양대 교수로 재직중이다.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의 4대 음악감독을 역임했으며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의 수준을 새로운 경지로 끌어올린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지휘뿐 아니라 섬세하고 독특한 해설로도 관객을 찾을 예정이다.

 

협연자 라인업도 화려하다. 이날 △비올리스트 김상진(3월)의 협연 무대를 시작으로 △바이올리니스트 김다미(5월) △서울대 음대 교수이자 피아니스트 주희성(6월) △바이올리니스트 권혁주와 미국 피아니스트 피터 클리모(7월) △전 서울시향 수석이자 한예종 교수인 클라리네티스트 채재일(8월) △피아니스트 손열음(9월) △피아니스트 김정원(10월) △첼리스트 문태국(12월) 등 우리나라 현 음악계 최고의 협연자들이 총출동한다.

 

출연진은 물론 콘셉트도 확 바뀌었다. 지난 6년 간 나라별 혹은 작곡가별 등의 시리즈를 선보였다면 올해는 보다 다채롭게 구성해 ‘클래식 종합선물세트’라 할만하다. △하이든부터 조지 거슈인, 번스타인까지 전(佺) 시대를 아우르는 프로그램뿐 아니라 △유니버설발레단과 함께하는 발레 갈라(4월) △서머 스페셜 스테이지(7월) △국내 정상 성악가들의 주옥 같은 아리아로 채워진 오페라 갈라(11월) 등 클래식 입문자부터 애호가까지 모두 즐길 수 있는 무대를 마련했다.

 

토요콘서트는 2010년 공연이 시작된 이래 지난 6년 간 평균 1700명의 관객 수를 유지하며 8만 여명이 관람한 예술의전당 음악당의 기획 프로그램이다. 남성 관객 비율을 50%로 끌어올리는 기록을 달성했다. 또 바쁜 평일을 피해 토요일 아침 11시에 열려 느긋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문화정착에도 기여했다는 평가다.

 

 

김미경 (midory@edaily.co.kr)

[기사/사진출처_이데일리]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