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송지효는 진짜 바람을 피우는 걸까, 아니면 이선균의 의심일 뿐일까.

28일 방송된 JTBC 새 금토드라마 '이번 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 도현우(이선균 분)가 아내 정수연(송지효)을 향한 의심이 점점 커져 결국 인터넷 커뮤니티에 자신의 사연을 올리기 시작했다.

외주 프로덕션 PD 도현우는 갑자기 프로그램을 없애야 할 위기에 처했다. 설상가상으로 떨어질 리 없다고 생각했던 주식까지 하한가를 기록했다. '한강 가고 싶다'를 외치던 도현우는 그래도 아내 정수연과 아이를 생각하며 버티려고 했다. 하지만 그날 아내의 휴대폰으로 '함부로 예약해버렸습니다. 이번 주 토요일 힐즈호텔 3시. 기다리겠습니다. 보고 싶습니다'라는 메시지가 온 것을 우연히 봤다. 도현우는 정수연이 휴대폰을 잠가놓았다는 것 때문에 더욱 '아내의 바람'을 확신하게 됐다.

도현우는 자기가 100점짜리 남편은 아니어도 잘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더더욱 아내의 바람을 부정하고 싶었다. 아들의 유치원 가방을 쓰레기통에 버리고, 유치원 버스에 타는 등 정신을 차리지 못했다. 결국 친구이자 '쓰레기 변호사'이자 바람이 취미인 최윤기(김희원)에게 "유부녀랑 만난 적 있냐"고 물었다. 그는 "남편한테 느끼는 결핍을 바람피운다는 발상은 유치하다. 다른 남자의 뜨거운 살이 왜 안 그립겠냐"고 도현우에게 반문했다.

새 프로그램을 3주 안에 만들어야 하는 도현우와 안준영(이상엽), 권보영(보아)은 '아내의 첫 불륜'을 소재로 하기로 했다. 실제로 '아내의 불륜'을 마주하고 있는 도현우는 말을 잇지 못했다. 고민하던 도현우는 다른 사람의 사례인 것처럼 얘기했다. 안준영은 "벌써 잤다"고 했고 권보영은 "안 잤어. 글에 애절함이 있다"며 대립했다. 도현우는 술에 취해 안준영에게 괜히 화를 내는 등 이상한 행동을 계속했다.

집에 돌아가던 중 정수연을 만난 도현우는 "옷이 이게 뭐냐. 화장은 또"라고 꼬투리를 잡으며 화를 냈다. 지나가던 불륜 커플 사이에 훼방을 놓으며 "도대체 세상이 왜 이렇게 된 거냐"고 역정 냈다. 사무실에서 자고 있던 권보영은 도현우에게 "카드 명세서가 달라진다. 생필품 위주에서 미용, 멋 내기로"라고 말했다. 도현우는 집에 들어가자마자 아내의 서랍을 뒤졌고 구두 구매, 마사지숍 이용 영수증과 화려한 새 속옷을 발견했다.

하지만 아내로, 엄마로, 며느리로 정수연의 완벽한 모습에 도현우는 의심을 거두려 했다. 야근하느라 힘들 정수연을 생각하며 설거지를 하고 음식물 쓰레기를 버리면서 "이런 남편이 어딨냐"고 자화자찬하기도 했다. 그러나 정수연이 한 남자의 차에서 내리고 그 남자와 손잡는 걸 목격했다. 결혼식 비디오를 보며 감상에 젖은 도현우는 그가 자주 가던 인터넷 커뮤니티에 '이번주 아내가 바람을 핍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리고 조언을 구했다.


이아영 기자 lyy@xportsnews.com
[기사출처_엑스포츠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