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시스】신진아 기자 = 이세돌(33) 9단과 인공지능 알파고, 과연 누가 또는 무엇이 이길까.

 

세계의 관심이 집중된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5국이 15일 낮 1시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다.

 

이미 승리는 3연승한 알파고가 가져갔다. 5국의 관심사는 4국에서 알파고의 허점을 파고들어 첫 승을 거둔 이세돌의 2연승 여부다.

 

개발자도 몰랐던 알파고의 허점을 다시 끌어내 이길지, 자신에게 불리한 흑번을 쥐고 어떤 바둑을 보여줄지도 관심사다.

 

바둑 애호가들은 알파고의 승리를 점치고 있다. 10명 중 6.3명, 6.7명이 알파고가 이길 것으로 봤다.

 

바둑 대국사이트 '사이버 오로' 이용자들이 사이버머니로 승률을 베팅한 결과를 보면 63%(1144명)가 알파고의 승리를 점쳤다.

 

2999명이 참여 중이다. 4754명이 참여하고 있는 '타이젬'에서는 67%(1778명)가 나왔다.

 

한국기원은 7 대 3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한국기원 관계자는 “그동안의 대국을 종합해 볼 때 이세돌의 승리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

 

4국 같은 상황을 다시 만드는 게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 특수한 상황이 아니면 알파고가 이길 승산이 높다”고 짚었다.

 

한국기원은 오후 1시부터 한국기원 2층 대회장에서 이 9단과 알파고 최후의 승부를 공개 해설한다. 한종진 9단이 해설자로 나선다.

 


jashin@newsis.com
[기사/사진출처_뉴시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간스포츠 피주영] 3000년간 쌓아온 인류의 지혜는 이대로 무너지지 않았다.

 

인간과 기계가 벌인 '세기의 바둑 대결'에서 세 판을 내리 내줬던 인간이 마침내 역습에 성공했다. 이세돌 9단은 13일 오후 1시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호텔 6층 특별대국실에서 벌어진 구글 딥마인드 인공지능 바둑 프로그램 알파고(AlphaGo)와의 5번기 제4국에서 백돌을 쥐고 180수만에 불계승을 거뒀다. 대국 시작 4시간43분 만이다.

 

완전무결한 것만 같던 기계가 무너지던 순간 대국실 같은 층에 마련된 방에서 숨죽여 지켜보던 300여 명의 취재진과 바둑 관계자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질렀다.

 

지난 9일 첫 판이 시작된 이래로 꼬박 닷새(2국 10일·3국 12일) 동안 참아왔던 승리의 함성이었다. 바둑 관계자들은 "우리가 이긴거야?"라며 어리둥절해 하다가도, 이내 "대단하다 이세돌! 브라보! 브라보!"를 외치며 인간의 승리를 자축했다.

 

이날 승부는 초반부터 흥미로웠다.

흑돌을 쥔 알파고는 11수까지 사흘 전 열린 제2국과 똑같은 포석을 펼쳤기 때문이다. 첫 수에 우상귀 화점을 둔 알파고는 3수째는 좌상귀 소목을 뒀다. 이 9단도 하변에 똑같이 진용을 펼치자 알파고는 우하귀에 한 칸 걸쳐서 돌을 놨다. 알파고는 이 9단이 먼저 2국과 다른 변칙수를 쓴 후에야 수순을 바꿨다. 이 9단은 12수에서 중앙 입구 자로 대응하는 흔치 않은 수를 뒀다. 바둑TV 해설자로 나선 홍민표 9단은 "만약 이 9단이 제2국과 같은 순서로 돌을 넣으면 알파고도 똑같이 반응하지 않을까"라며 "알파고의 바둑이 강하지만 일정한 패턴이 있을 지도 모르겠다"고 했다.

 

팽팽하게 이어지던 승부는 중반 이후 중앙에서 갈렸다. 이 9단은 78수에서 중앙 흑 한 칸 사이에 백을 끼우는 '신의 한 수'를 뒀다.

이때부터 알파고는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 실수를 남발하던 알파고는 87수에서 결정적인 악수를 두며 흐름을 이 9단에 내줬다. 현장 해설을 맡은 송효곤 9단은 이때부터 "실수가 나오지 않으면 반드시 이세돌 9단이 이긴다"는 말을 반복했다.


같은 시간, 구글측도 불리함을 감지하고 있었다. '알파고 아빠'로 불리는 딥마인드 최고경영자 데비스 하사비스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알파고가 79수 때 70%였던 승률이 87수때에는 50% 이하로 떨어졌다"고 했다.

 

이번엔 인간이 완벽한 바둑을 펼칠 차례였다. 이 알파고의 실수가 이어지는 가운데서도 평정심을 잃지 않았다. 알파고는 마지막까지 승부를 뒤집기 위해 상대의 실수를 유도하는 수를 뒀지만 이 9단은 흔들리지 않았다. 그는 초읽기에 들어간 4시간35분째에서 심판의 허락과 알파고측의 합의 하에 화장실을 다녀왔다. 마지막까지 집중력을 다잡기 위함이다. 현장 해설 송 9단은 "프로 기사들은 승부처에서 마음을 가다듬기 위해 화장실에 가 세수를 하고 집중력을 극대화 하는 경우가 있다"고 했다. 이후 이 9단은 끝내기에서 1~2개의 잔실수만 저질렀을 뿐 서서히 알파고를 압박해 항복을 받아냈다.

 

대국 뒤 박수를 받으며 기자회견장에서 들어선 이 9단은 "한판을 이겨놓고 이렇게 축하받아 본 건 처음이다. 대국 전에 5-0이나 4-1로 이기겠다는 말을 했다"며 "3-1로 이기고 있었다면 모르겠지만 지금 3연패를 하다 1승을 거두니 이렇게 기쁠수 없다"고 이날 첫 미소를 보였다. 이어 "세상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값어치의 1승이다. 한판이라도 이긴 게 기쁘다"고 덧붙였다.

 

하사비스도 이 9단의 승리에 박수를 보냈다. 그는 "진심으로 축하한다. 오늘 대국을 통해 이 9단이 얼마나 어머어마한 전설급 기사인지 잘 알 수 있었다"며 "오늘의 이 9단은 바둑을 너무 잘 둬 알파고가 이기기엔 버거웠다. 알파고는 초반엔 우세라고 추정값을 냈지만 이 9단의 묘수와 뛰어난 실력에 실수를 했다"고 했다.

 

이제 남은 건 마지막 제5대국뿐이다.

5전 3선승제 승부에 따라 이 9단이 우승하는 건 불가능하다. 하지만 2연승을 거두며 세계 바둑 최강자의 자존심을 되찾을 기회는 여전히 남아있다. 해설로 나섰던 송 9단은 "대국이 계속될수록 이 9단이 알파고의 생각에 익숙해져 가고 있다. 5국에서 좀 더 재밌는 승부를 펼칠 것 같은 기대가 생긴다"고 했다.

 


피주영 기자
출처_일간스포츠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인터넷바둑 2단이 본 이세돌 아바타 대국소회

- “알파고의 102번째의 수, 사람 이상의 느낌 받아”


[헤럴드경제=김영상 기자]놀라셨나요? 사실 저도 충격입니다. 하지만 첫판인데요 뭘…. 기회는 있을 것입니다.

그래도 지구 대표로 출전했는데, 첫판(5번기 중 1국)을 져서 죄송합니다.

맨처음 알파고의 도전을 받아들일때 쉽게 생각했습니다. ‘기계가 해봤자 얼마나 하겠어’라는 생각도 사실 있었습니다. 바둑에선 상대방을 얕잡아 보는 게 위험한 일입니다. 최정상의 고수들 사이에선 더욱 그렇지요.

제가 그랬습니다. 크게 위협이 될 것이라곤 생각지 않았습니다. 처음에 5:0 승리를 장담한 것도 그 때문이지요. 그런데 아닙니다. 어제(9일) 대국 후 제가 말씀드린 것 처럼 이제 확률이 5:5가 된 것 같습니다. 앞으로 2국~5국에선 제 승률이 반반이라는 뜻입니다. 죽어라고 바둑을 둬야 할 것 같습니다.


맨처음 제가 한 수를 뒀을때 알파고가 1분30초 뒤 뒀는데, 뭔가 심상치 않았습니다. 초절정 프로기사의 착점 느낌이 확 밀려오더라구요.

알파고는 뚜벅뚜벅 걸었습니다. 제가 처음부터 얕잡아 봤기에 그런 측면도 있지만, 알파고의 균형감각과 때론 승부를 걸어올때의 타이밍은 최정상 고수와 다름 없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당황한 것도 사실입니다.

알파고가 처음 몇수 실수를 했을때 게임은 끝났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알파고가 102번째 수를 뒀을때 정말 당황했습니다. 알파고의 최고 승부수였죠. 전혀 예상치 못했습니다. 프로기사 중 102번째 수를 감행할 수 있는 이는 없을 것입니다. 확신이 없으면 절대로 못들어오는 수죠. 알파고가 인간 못잖은 도전의식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적(敵)이지만 멋진 놈이라는 생각도 들더군요.

알파고는 세간의 예측대로 전성기때의 이창호 9단과 닮았습니다. 전혀 무리를 하지 않더군요. 하지만 승부수를 던질 줄 아는 것을 볼때는 약간 저도 닮았다고 봅니다. 이창호 9단과 저를 버무렸다고 할까요. 아무튼 알파고는 실력도 실력이지만, 창의력도 있고 모험심도 있다는 게 1국을 해본 제 최종판단입니다.

그래서 앞으로의 대국이 쉽지 않음이 감지됩니다.


그래도 전 포기하지 않으렵니다. 생각보다 알파고가 막강하지만, 반전을 꾀하렵니다. 5번기 대국 중 첫판을 진 것은 숱하게 많습니다. 알파고가 철저한 계산능력을 갖춘데다 창의력도 있음을 발견한 이상 세계 최고수로 인정하고, 사력을 다할 것입니다.

슈미트 구글 회장은 “누가 이기든 인류의 승리”라고 하더군요. 맞는 말입니다. 알파고를 만든 구글에 경의를 표합니다.

하지만 아직 바둑의 영역은 인간의 것으로 고수하고 싶습니다. 이 대결을 하기 전에 “인류를 대신해 바둑을 지켜달라”고 했던 많은 지인들의 격려를 잊지 않고 있습니다.

알파고를 세계 최정상 고수로 인정한 이상, 저도 고도의 팽팽한 긴장감을 무장하려 합니다. 중국의 구리, 커제 9단과 바둑을 둘때의 느낌과는 사뭇 다른, 어쩌면 고독한 게임이지만 5국까지 최선을 다하렵니다.

알파고에 질 것 같다는 불안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두려움을 떨치고 제 길을 개척하는 것. 그것은 여전히 인간의 영역이라고 믿습니다. 죽을 각오로 다시 돌을 잡겠습니다. 응원해 주세요.



ysk@heraldcorp.com 
[기사출처_헤럴드경제]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