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일본대지진 경험 도움…재해방송 보며 신속·안전 최우선 대응"

"지진 발생 후 전교생에 우선 대피하라는 메일을 보냈습니다."
 
22일 새벽 일본 후쿠시마(福島)현 앞바다에서 규모 7.4의 강진이 발생한 이후 이와키시립 니시히가시(錦東)초등학교 3층의 교실에는 주민과 어린이 30여명이 모여 있었다.
 
지진 발생 이후 이 지역에 최대 3m의 쓰나미(지진해일) 경보가 내리자 학교측이 전교생에 "우선 대피하라"는 긴급 메일을 보낸데다 소방서와 시청, 경찰서가 차량을 총동원해 사이렌을 울려가며 대피 권고방송을 한데 따른 것이다.
 
이 학교의 한 교사(50)는 교도통신에 "갑자기 쿵하며 지진이 오더니 오랫동안 계속 흔들렸다"며 "학생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다"라고 말했다.
 
이와키시 어업협동조합의 요시다 가즈노리(吉田和則·65) 이사는 지진이 발생하자 조합이 보유한 어선이 제대로 있는지 확인을 서둘렀다.
 
그는 "쓰나미 경보를 확인하고 (해안에서 떨어져 쓰나미에는 더 안전한) 바다 쪽으로 대피한 배도 있다"며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의 경험이 있어서, 침착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도쿄전력 후쿠시마 제1원전 부근 바다에서는 30여척의 배가 나와서 작업을 했지만 이날 강진으로 30㎝에서 최대 140㎝에 달한 것으로 관측된 쓰나미로 인한 피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키시의 경우 쓰나미경보에 따라 차량을 이용한 대피 행렬이 몰리면서 도로가 한동안 정체됐다.
 
140㎝의 쓰나미가 관측된 미야기(宮城)현 센다이(仙台)항구 근처에 있는 도호쿠(東北)전력 신센다이화력발전소에서는 직원들이 모두 건물 3층으로 대피했다.
 
이 회사 총무부의 다카하시 가즈오(高橋和夫·53)씨는 "쓰나미가 몰려오는 것이 창 밖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인근의 한 공장에서는 야근자들이 퇴근하지 못한 채 2층 식당으로 대피했다. 조근자를 포함해 대피자는 60명 가량이었다. 
 
한 직원은 "(쓰나미경보가 내려져서) 퇴근하기 위해 밖으로 나갔다가는 쓰나미에 휩쓸릴 수도 있어서 겁이 났다"고 말했다.
 
인근 미야기(宮城)현 다가조(多賀城)시에서는 쓰나미가 바다를 거쳐 강으로도 올라오는 모습이 관측됐다.
 
3·11 대지진으로 큰 피해를 봤다는 이시노마키(石卷)시 주민 지바 쇼에쓰(千葉昭悅·67)씨는 "큰 진동이 오는 순간 동일본대지진이 떠올랐다"며 "대지진 침수지에 비닐하우스를 짓고 채소를 재배하는데 피해가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동일본대지진 이재민들을 위해 지어진 미야기현 게센누마(氣仙沼)에 있는 공영주택에 사는 오하라 지요코(大原千代子·77)씨는 "바다와 강이 가까이 있어서 무섭다"며 "아침부터 TV 재해방송을 봐서 피곤하지만 잠도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이락 특파원 choinal@yna.co.kr
[기사출처_연합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많은 시민들 “국민안전처 지진 대처 긴급문자 안왔다” 불만

 

-지진 걱정 확대재생산…전문가들은 “현재로선 상대적 안전”

 

-“내진율 높이고 위험안내 시스템 완비 등 노력 필요해” 의견

 


지난 14일과 16일 한반도와 멀리 떨어지지 않은 일본 규슈(九州) 구마모토(熊本)현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인해 발생한 ‘지진포비아(Phobiaㆍ공포증)’가 한반도를 위협하고 있다.

 

18일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지난 14~16일 119와 지방자치단체에 접수된 지진 관련 신고는 총 3908건에 이른다. 이중 3400여건은 규모가 더 컸던 2차 지진 발생 후 집중됐고, 지진 발생지인 일본과 가까운 부산(1503건), 경남(708건), 울산(697건) 등에 신고가 몰렸다. 일부 지역에선 119 신고전화가 폭주해 마비됐다.

 

이에 많은 주민들이 지진에 대한 불안감을 떨쳐내지 못하는 모양새다. 울산에 사는 이모(59) 씨는 “식탁 위 등이 시계추처럼 흔들리고, 화분에 올려 놓은 작은 자갈이 바닥으로 떨어질 정도로 지진을 느낀 것은 처음”이라며 “언제든 집밖으로 뛰쳐나가야 하는 것 아닌지 가족들끼리 불안해했다”고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이어 이 씨는 “폭설 등이 예상될 때도 왔던 국민안전처 안내 문자가 지진과 같은 상황이 발생했을때도 오지 않았다”며 “정부의 허술한 지진 발생 대비를 보니 불안감이 더 커졌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온라인 상에서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지진 발생 당시 불안함을 설명하는 글이 많이 올라왔다. 부산에 살고 있다는 한 인터넷 카페 회원은 “커튼이 혼자 흔들리며 벽에 부딪히고, 어항 속 물이 크게 움직였다”며 “술기운 때문에 어지러운 것이 아닌지 의심될 정도로 진동을 느꼈고, 이 때문에 부모님과 함께 아파트를 나가야 하는 것 아니냐고 한바탕 난리를 치렀다”고 했다. 이 밖에도 고리ㆍ월성 등 일본과 가까운 부산ㆍ경남권에 집중된 원자력 발전소의 안전에 대해서도 걱정하는 사람들도 많았다.

 

이번에 발생한 지진이 그간의 법칙을 거슬러 발생한 것 역시 불안감을 증폭시키는 데 한몫을 하고 있다. 이번 지진은 지난 100년간 규모 5.0이 넘는 지진이 거의 일어난 적이 없던 규슈 지역에서 발생한 강진인데다, 강진 후엔 대부분 강도가 낮은 여진(餘震)이 발생한다는 법칙을 깨고 첫 지진(진도 6.5) 발생 이틀 뒤 16배가 강한 지진(진도 7.3)이 발생하는 등 예외성이 높았다.

 

서울 노원구에 사는 박모(29) 씨는 “이번 일본 규슈 지진은 수많은 과학자들의 예상을 비웃기라도 하듯 거스르는 측면이 많았다”며 “그동안 한반도는 환태평양 조산대 위가 아닌 유라시아 판 가운데 위치해 대형 지진의 발생 가능성은 낮다고 알려져왔지만, 이 같은 법칙도 충분히 깨질 수 있는 것”이라며 불안해했다.

 

각종 지진 관련 가설이 SNS를 통해 번지면서 두려움도 가중되는 분위기다. 가장 널리 퍼지고 있는 것은 환태평양 지진대를 가리키는 ‘불의 고리 50년 주기설’이다. 지난 17일 이 지진대에 속하는 남미 에콰도르에서도 진도 7.8의 강진이 발생하면서 “불의 고리에서 발생하는 지진이 한반도도 강타할 것”, “올해 잠잠했던 지진 횟수는 대형 지진의 전조” 등의 글들이 온라인에서 지진 공포를 확대 재생산하는 모양새다.

 

다만 전문가들은 이번에 불의 고리에서 잇따라 발생한 지진과 한반도의 연관성은 높지 않다고 거듭 강조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반도는 유라시아판 내부에 있기 때문에 환태평양조산대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다”며 “국내 지진은 판끼리 충돌하는 것 보단 깊은 지하의 지각 변동으로 일어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그마 등으로 인해) 지하 암석이 약해지면서 주변의 땅이 움직이는 지진은 판과 판이 부딪치는 지진보다 더 불규칙하고 좁은 지역에서 일어나기 때문에 예측이 어렵다”고 덧붙였다.

 

차종호 호원대 소방방재학과 교수는 “지금처럼 고도로 산업화된 사회에서는 건축물의 고층화, 지하화 등이 발달하면서 위험성도 자연스럽게 높아질 수 밖에 없다”며 “이 같은 위험 자체를 없애는 것이 불가능하다면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구체적인 방안을 찾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했다. 차 교수는 “내진율을 높이고 지진이 발생할 경우 선제적으로 긴급문자 등을 통해 위험을 알리는 시스템을 갖추는 등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위험에 대한 일반인의 불안감을 줄이는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동윤ㆍ이원율 기자 realbighead@heraldcorp.com
출처_헤럴드경제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