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발적회수권고'에 해당되는 글 1건


소비자원, 시중 유통·판매 27개 제품 실태 조사

태광 '맑은느낌'서는 CMIT·MIT 검출돼

시중에 유통·판매되고 있는 일부 물티슈 제품에서 세균은 물론 가습기 살균제 성분까지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제품 가운데 태광 '맑은 느낌' 물티슈에서는 폐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CMIT(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MIT(메칠이소치아졸리논)가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인체청결용 물티슈 27개 제품을 대상으로 실시한 안전 및 관리 실태 조사 결과를 8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는 살균·보존제 및 미생물 시험 검사와 제품 정보 표시 실태 파악 등이 포함됐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6월까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접수된 물티슈 위해사례는 총 210건이다. 2013년 46건 이후 2014년과 지난해에는 각각 66건, 50건이 접수됐다. 올해 상반기 기준 접수건은 48건으로, 매년 관련 사례가 꾸준히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인체청결용 물티슈는 지난해 7월부터 공산품에서 화장품으로 분류돼 '화장품법'에서 정하는 안전 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하지만 조사 결과 맑은느낌에서 CMIT 0.0006%와 MIT 0.007%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현행법에 따르면 CMIT·MIT 성분은 고농도 사용 시 발적, 알러지 등의 우려가 있어 '사용 후 씻어내는 제품'(0.0015% 이하) 외에는 사용이 금지돼 있다. 

맑은느낌을 제외한 26개 제품은 안전기준에 적합했다.

이와 함께 '몽드드 오리지널 아기물티슈'에서는 기준치를 초과한 일반세균이 검출되기도 했다. 이 제품에서 검출된 일반세균은 400,000CFU/g으로, 기준치((100CFU/g이하)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물이 주성분인 물티슈의 경우 제조·유통 중 미생물 증식으로 오염이 생길 수 있다는 점에서 해당 기업의 제품 관리가 미흡했다는 것이 소비자원의 설명이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물티슈 제품은 개봉 후 1~3개월 내에 사용해야 유해 노출을 피할 수 있다"며 "제품 구입 전에 CMIT·MIT 혼합물 관련 규정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소비자원은 기준 위반 제품의 자발적 회수 등을 제조·판매업체에 권고했고 해당 기업은 이를 수용, 자발적 회수와 기준 위반 제품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

나석윤기자 seokyun1986@
[기사출처_news1]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