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크리스마스에 산타클로스가 선물을 준다면…"

MBC '무한도전' 김태호 PD가 13일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한 달의 점검기간과 두 달의 준비기간을 줬으면 좋겠습니다"라고 크리스마스 소원을 빌었다. 

김 PD는 "열심히 고민해도 시간을 빚진 것 같고, 쫓기는 것처럼 가슴 두근거리고"라며 불안한 심리도 드러냈다. 

나아가 "에라 모르겠다. 방송국 놈들아. 우리도 살자. 이러다 뭔 일 나겠다"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감정을 폭발시킨 대목도 있었다. 

'무한도전'은 2012년 파업 당시를 제외하고 11년째 달리고 있다. 올해 500회라는 기록까지 왔다. 

하지만 프로젝트 규모가 점점 커지며 멤버들이 느낄 부담도 상당하다. 창단 멤버 정형돈이 지난해 11월 건강 이상으로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지난 7월 '무한도전'에서 전격 하차한 것이 하나의 예다. 

수장 김태호 PD가 공식석상에서 종종 중압감을 토로한 적이 있으나 SNS를 통해 격한 심정을 드러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그 정도로 김태호 PD도 지쳤다는 것이다. 

비교하자면 CJ E&M 나영석 PD도 일년 내내 달리고 있지만, 나 PD에게는 적절한 휴식이 보장되고 있다. 올해 '꽃보다 청춘' '삼시세끼' '신서유기' 등을 릴레이로 선보이고 있으나 모두 시즌제로 꾸렸다. 

지난해 5월 첫 출발한 '삼시세끼'의 경우 정선편으로 시작해 현재 어촌편3를 내보내고 있다. 벌써 여섯 번째 시리즈다. 적게 8화, 길게는 16화로 짧게 끊어 최상의 재미를 압축한다. 종영에 아쉽고, 아쉬울 만할 때 다시 돌아오니 고정 시청자 또한 확보할 수 있다. 

농촌과 어촌의 구성원이 달라 출연자들의 휴식기도 충분하다. 덕분에 제작진은 이서진에 차승원, 유해진 등 예능 프로그램 고정에 부담이 있는 배우들을 여러 차례 출연시킬 수 있었다. 

'무한도전'이 MBC의 효자 프로그램인 만큼 시즌제가 어려운 요구일 수 있다. 그러나 "이러다 뭔 일 나겠다"는 김태호 PD의 말처럼 시즌제 없이 1000회를 맞기 전 '무한도전'에 정말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른다. 

시청자는 국민 예능 '무한도전'을 오래 보고 싶다.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기사출처_마이데일리]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편성에 변화를 줬다. 이 같은 편성 변화는 시청률 상승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까.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의 MC 유희열은 지난 7일 방송에서 편성 변경을 알렸다. 이날 유희열은 “불금을 포기하고 '유희열의 스케치북'으로 한 주를 마무리하셨던 분들이 많았다. 이제 편안한 마음으로 한 주의 주말을 함께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매주 토요일로 넘어가는 금요일 12시 25분 방송되던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하루 뒤인 토요일 자정 방송될 예정이다. 

이로써 불금 심야 음악방송을 대표하던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불토 심야 음악 방송을 대표하게 됐다. 편성 변경 결정 후 지난 14일에는 결방됐으며 22일부터 매주 토요일 자정 시청자들을 만난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8년을 이어온 장수 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수많은 음악 예능 프로그램 속 정통성과 예능적 요소를 적절히 조화, 가수들과 시청자들의 신뢰를 이끌어냈다. 신인 뮤지션에게는 꿈의 무대가 되기도 하고, 좀처럼 방송에 출연하지 않는 가수들도 ‘유희열의 스케치북’이라면 출연을 결정했다. 최근 컴백한 박효신 역시 그 예. 때문에 ‘유희열의 스케치북’ 출연진은 어느새 믿고 보는 라인업이 됐다.

하지만 금요일, 자정이 훌쩍 넘은 편성 시간대 때문인지 프로그램의 명성에 비해 시청률이 높지는 않았다. 평균 시청률은 1%대에서 2%대 사이를 오갔고, 2014년 god 완전체가 출연했을 당시 최고 시청률인 3.8%(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했다.

코너 개편 등을 통해 끊임없이 변화를 이끌어온 ‘유희열의 스케치북’ 제작진은 그동안 한 번도 바뀐 적 없던 편성에 변화를 줬다. 8년 만의 편성 변화다.

방송일자는 하루 늦게, 시간대는 25분 일찍 찾아올 ‘유희열의 스케치북’이 이번 편성 변경을 통해 시청률까지 높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22일 자정 방송되는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다비치, B1A4 진영, 10cm 등이 출연한다.


박수인 기자 popnews@heraldcorp.com
[기사출처_헤럴드POP]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