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5.8'에 해당되는 글 1건

한반도가 역대 최강의 지진에 흔들렸지만 다행히 큰 피해가 없었다. 그러나 조금만 더 강도가 강했거나 깊이가 얕았다면 참혹한 피해가 일어날 뻔 했다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13일 국민안전처와 기상청에 따르면 12일 오후 8시32분54초에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8㎞ 지점에서 규모 5.8의 지진(본진)이 발생했다. 한반도 지진 관측 사상 가장 강도가 셌다. 이로 인해 경주ㆍ대구는 진도 6, 부산ㆍ울산ㆍ창원에선 진도 5의 흔들림이 발생했다. 이에 앞서 오후 7시44분32초 쯤 경주시 남남서쪽 8km 지역에서 1차로 규모 5.1의 1차 지진(전진)이 발생했다. 

여진은 다음날까지 계속됐다. 13일 오전 0시37분10초 쯤엔 경주시 남쪽 6km 지점에서 규모 3.1의 여진이 일어났고 오전 8시24분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10km 지역에서 규모 3.2 등 총 180여회 이상의 여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여진이 계속될 수 있지만 일단 더 이상의 강진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같은 강진에 전국에서 건물에 금이 가고 휴대전화가 먹통이 되는 등 시민들은 공포에 떨었다. 안전처에 따르면 이날 오전 현재 8명 부상자와 253건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지역 별로 경북 5명 대구 2명, 전남 1명이 각각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후송됐다. 재산피해는 부산 23건, 울산 66건 등 전국에서 건물 균열이 신고된 것만 106건에 달했다. 수도배관 파열 16건, 지붕파손 66건, 간판 부서짐 등 시설물 피해 60건 등의 피해가 신고됐다. 

전력 부분 피해도 발생했다. 경주 월성원전 1~4호기가 정밀 안전 진단을 위해 오후 11시50분부터 수동정지된 상태다. 한수원 측은 일단 별다른 이상은 없다고 발표했지만 정밀 안전 진단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울산 LNG복합화력발전소 4호기가 지진 직후 오후7시44분부터 정지됐다가 13일 오전 0시23분이 되서야 다시 가동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울주군 변전소 3번 변압기 1대가 머춰섰다가 재가동됐다.

카카오톡 접속이 어려워지는 등 통신 사고도 잇따랐다. 순간 접속 증가로 일부 지역에서 휴대전화 연결이 지연됐다. 카카오톡의 경우 지진 직후부터 접속 폭주로 연결에 어려움을 겪다가 오후 9시52분 쯤 되서야 복구가 완료됐다. 국민안전처 홈페이지도 접속 폭주로 오후 7시52분부터 오후 10시35분까지 5회의 일시 접속 장애가 일어났다. 긴급재난문자방송이 통신망 폭주로 인해 일부 가입자에게 미발송되는 일도 있었다. 경주 첨성대에서 낙석이 발생하는 등 일부 주요 문화재의 피해도 발생했다.

그러나 다행히 건물이 무너지거나 땅이 꺼지는 등 커다란 재난 상황은 없었다. 당초 경주ㆍ대구의 진도 6 정도 되는 지진이라면 160km 이내 건물이 파괴되는 강진이다. 진도 5만 넘어도 좁은 면적에 걸쳐 부실하게 지어진 건물에 심한 손상을 입힐 수 있는 수준이다. 하지만 이번 지진에선 현재까지 건물에 금이 가거나 가구가 떨어지고 낙석이 발생하는 정도의 수준에 그쳤다. 

전문가들은 지진이 땅속 깊은 곳에서 발생했고 저주파 에너지가 적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우선 지진파 주파수 특성을 분석한 결과 1차, 2차 지진 모두 진앙의 깊이가 15km 정도로 비교적 깊었다. 지진은 지표면과 가까운 곳에서 발생했을 때 큰 피해가 발생하지만 깊은 곳에서 발생하면 흔들림이 약해져 피해가 비교적 적다. 또 지진파의 주된 에너지가 10Hz 이상 고주파에 집중된 것도 피해를 감소시켰다. 

지현철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지진센터장은 "동일 규모의 지진에 비하면 진앙의 심도가 굉장히 깊고 주된 에너지가 굉장히 고주파로서 구조물에 주는 피해는 상당히 낮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
[기사출처_아시아경제]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