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르미 그린 달빛’이 18일 밤 최종회와 스페셜 별전 연속 방송으로 종영의 아쉬움을 달랜다.

월요병마저 물리치는 국민 약과로 등극한 KBS 2TV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연출 김성윤, 백상훈, 극본 김민정, 임예진, 제작 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이 어느덧 최종회인 18회 방송만을 남겨뒀다. 

드라마를 사랑했던 많은 시청자들이 벌써부터 아쉬움을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제작진은 이를 해소해줄 스페셜 방송인 ‘구르미 그린 달빛 별전’(이하 ‘구르미 별전’)을 준비했다. 

18회 방송이 끝난 직후, KBS 2TV를 통해 11시 10분부터 85분간 방송되는 ‘구르미 별전’에서는 박보검, 김유정, 진영, 채수빈, 곽동연 등 유난히 더웠던 여름밤부터 선선해진 가을밤을 완전히 사로잡았던 배우들을 비롯해 김성윤PD 등 제작진들의 생생한 인터뷰가 담길 예정이다. 

또한 단짠단짠 로맨스로 설렘과 애절함을 동시에 선사했던 삼각 로맨스와 캐릭터 매력 분석으로 다시 봐도 재밌는 깨알 포인트를 되짚어본다. 촬영장 에피소드가 담긴 미공개 영상과 시청자들을 열광케 했던 명장면, 명대사의 탄생 비하인드 등은 그동안 드라마와 함께 울고 웃었던 시청자들의 아쉬움을 해소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할 것이다. 

관계자는 “방송이 시작되기 전부터 지금까지 ‘구르미 그린 달빛’에 한결같은 응원을 보내주고 계신 시청자들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구르미 그린 달빛 별전’을 준비했다. 오늘 밤 ‘구르미’ 마지막 방송부터 스페셜 방송까지 함께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사출처_동아닷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구르미 그린 달빛'이 종영의 아쉬움을 달래고자 마지막 회 방송 후 메이킹 스페셜 영상이 공개된다.

7일 한 관계자에 따르면 오는 18일 KBS2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종영 후 밤 11시 10분부터 '구르미 그린 달빛' 메이킹 스페셜 영상 편성이 확정됐다. 

화요일 밤 11시 10분부터 방송됐던 '우리동네 예체능'이 지난 4일 마지막 회가 방송되며 다음 프로그램까지 2주 공백을 어떤 프로그램으로 채울지 시청자들이 관심이 쏠렸던 터. 11일에는 9월 30일 창원서 열렸던 창원 K팝 월드 페스티벌이, 18일에는 '구르미 그린 달빛' 최종회 방송 후 메이킹 스페셜 영상이 편성됐다. 메이킹 스페셜 영상에는 비하인드 영상을 비롯해 다양한 영상이 실려 드라마 팬들의 아쉬움을 달랠 예정이다. 

한편 '구르미 그린 달빛'은 왕세자 이영(박보검)과 남장 내시 홍라온(김유정)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로,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 기준 20% 내외 시청률을 보이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장민혜 기자 ent@stoo.com
[기사출처_스포츠투데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박보검은 모든 진실을 알았고, 김유정은 그의 곁을 떠났다.

3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구르미 그린 달빛’ 13회분에서는 왕세자 이영(박보검)이 10년 전, 민란을 주도한 홍경래의 딸이 연인 홍라온(김유정)이란 사실을 알게 됐다. 그리고 그의 옆에서 홀로 이별을 준비하던 라온은 영의 곁에서 물거품처럼 사라졌다. 라온이 들려주던 인어 아가씨 이야기처럼 말이다.

아무 것도 모른 채 자신을 기다리고 있을 영을 위해 궁에 돌아온 라온. 영의 곁에서 한시도 떨어지지 않은 채 얼마 남지 않은 시간을 보내려 했지만, 동궁전을 습격했다가 살아남은 자객 한 명이 도주 중 체포되며 상황은 긴박하게 흘러갔다. 사건의 주동자 김의교(박철민)의 지시 하에 역심을 품게 만든 배후는 백운회며, 홍경래의 핏줄과 정신을 이어받은 여식이 궐 안에서 거사를 준비한다고 진술했기 때문.

결국, 홍경래의 여식이 ‘홍라온’이란 사실을 알게 된 왕(김승수)은 역당의 무리를 색출하라 명했고, 상선 한상익(장광)은 김병연(곽동연)에게 라온을 “백운회의 이름으로 보호할 것”이라며 “내일 비밀리에 본진으로 데리고 나갈 것”이라 전했다. 동시에 김헌(천호진) 일당은 “쥐고 있으면, 언젠가 크게 쓸 수 있는 패가 아닌가”라며 라온을 먼저 찾아내자고 결의했다.

하지만 병연은 윤성을 찾아가 “지난번에도, 영상대감의 뜻을 거슬러가며 그 아이를(라온)을 구하지 않았냐”며 “궐 밖으로 데리고 나가 다오”라고 부탁했고, 라온 역시 “우린 돌고 돌아 결국 만날 수밖에 없는 인연이 되었다”는 영을 애틋이 바라보다, 잠이 든 그에게 “제가 역적의 딸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신다 해도, 저를 만난 걸 후회하지 않으시겠습니까? 지금 이 순간을 한 번 쯤은 그리워해 주시겠습니까?”라는 안타까운 혼잣말과 조심스러운 입맞춤을 남긴 후, 궐 밖으로 사라졌다.

그리고 다음 날, “어릴 때 홍경래가 지어 부른 이름이 홍라온”이라는 김의교의 말에 모든 것을 깨닫고, 세상이 멈춘 듯 혼란스러움을 감추지 못한 영. 이내 라온이 사라졌음을 직감하며 자현당을 찾았지만, 그를 맞이한 것은 라온이 남겨두고 간 인연의 팔찌뿐이었다. 믿을 수 없는 진실을 알게 된 순간, 사랑하는 연인과 이별을 맞이한 것.

라온이 아버지에게 반기를 든 역적 홍경래의 딸이라는 것을 알게 된 영. 슬픈 진실 앞에서 그는 과연 어떤 선택을 내릴까. ‘구르미 그린 달빛’ 14회는 4일 밤 10시 방송된다.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사출처_동아닷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