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이중잠금장치'에 해당되는 글 1건

 

 

 

 


‘강남역 살인’후 2030여성 생활패턴 변화

여대생·직장女 귀가 서둘러 화장실 갈 땐 이중 잠금장치

여친 선물 등 호신용품 판매… 사건 직후 최고 5배 늘어나


‘강남역 묻지마 살인사건’의 여파로 귀가시간을 앞당기거나 호신용품을 구입하고, 공중화장실 이용을 피하는 등 여성들의 생활 패턴이 바뀌고 있다.

 

27일 온라인 쇼핑몰 옥션에 따르면 정신질환자 김모(34) 씨가 서울 강남역 인근 건물 화장실에서 20대 여성을 무참히 살해한 사건이 벌어진 17일부터 25일까지 호신용품 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68%나 급증했다. 호신봉·삼단봉 판매가 478% 폭증했고, 호신 스프레이·경보기(136%), 보안·방범용품(34%) 등의 판매가 일제히 늘었다. 특히 20대 여성의 구매가 503%, 같은 연령대 남성의 구매도 263%나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옥션 관계자는 “남성의 경우 가족이나 여자친구에게 선물하려고 구매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젊은 여성들의 귀가시간이 빨라지고 직장에 다니는 여성들은 야근이나 회식 참여를 꺼리고 있다. 길을 걸을 때 습관적으로 주변을 살피거나 모르는 남성과 단둘이 엘리베이터에 타지 않는다는 여성들도 적지 않다. 직장인 신모(여·37) 씨는 “강남역 살인사건 이후, 나도 피해자가 될 수 있겠다는 불안감에 되도록 늦은 밤에 돌아다니지 않고, 인적이 드문 곳이나 실내에 여성용 화장실이 따로 없는 음식점 등은 가지 않는다”며 “회사 동료 여직원들이나 친구들과 대화를 하다 보면 대부분 비슷하게 생활 패턴이 바뀌었다”고 말했다.

 

또 30대 주부 박모 씨는 “외부에서 화장실을 갈 경우엔 먼저 내부를 꼼꼼히 살핀다”며 “화장실 문이 이중으로 돼 있는 경우에는 바깥쪽 문까지 철저하게 잠근다”고 말했다. 여직원이 많은 화장품 업계에서 근무하는 이모(33) 씨는 “저녁에는 사무실이 부쩍 썰렁해졌고, 회식 자리에도 몇몇 남자 직원들밖에 가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김수한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는 “끔찍한 사건을 지켜보면서 여성들이 무섭고 혼란스러운 마음에 일상과 다른 예외적인 행동 패턴을 보이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김 교수는 “지난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도 외출을 극도로 기피하는 등 사람들의 생활 패턴이 달라졌다가 다시 일상으로 돌아왔듯이 이번에도 일정 시간이 지나 충격이 잦아들어야 여성들이 기존 생활 스타일을 되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준영 기자 cjy324@munhwa.com

[기사출처_문화일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