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살처분여파'에 해당되는 글 1건



AI로 산란계 30% 살처분 여파, 품귀 현상 심각..
시중 유통현장에선 9000원 넘는 곳도

"요즘 계란값이 올라서 금란(金卵)이 됐다더니 닭고기보다 더 비싸네요." (대형마트를 찾은 주부 김주연씨(38))

계란 한 판 가격이 8000원을 넘어섰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국내 산란계(알을 낳는 닭)의 30%가 살처분되면서 서민들의 저렴한 단백질 공급원인 계란 가격이 무서운 속도로 오르고 있다. 

2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이날 기준 계란 한 판(특란 중품·30알)의 전국 평균 소매가는 8025원으로 한 달 전(5439원)보다 47.5% 올랐다. 계란값이 8000원을 돌파한 것은 aT가 계란값 집계를 시작한 1996년 이래 처음이다. 

한 판에 5000원 남짓하던 계란값은 지난 8일부터 요동치기 시작하더니 22일 처음 7000원대에 진입했다. 이후 매일 최고가 경신을 지속해 6일 만인 이날 8000원을 넘었다. 5000원대 초반인 닭고기(중품·1kg) 가격보다 훨씬 비싸다. 

aT 통계는 전국 유통 평균가인 만큼 소비자들이 주로 찾는 대형마트와 슈퍼마켓 판매가격은 더 비싸다. 실제 경기·인천·충북 등 시중 유통 현장에선 계란 한 판 판매가가 9000원을 넘어섰다. 일부 매장에선 1만원을 호가하는 곳도 있다. 그나마 물량이 부족해 오후 늦은 시간에는 계란이 동나기 일쑤다. 

이마트와 롯데마트가 계란 판매를 '1인 1판'으로 제한했고 가격도 인상했지만 품귀 현상은 이어지고 있다. 홈플러스는 이달 들어서만 계란값을 4차례나 올렸다. 이마트 관계자는 "계란 입고가격이 하루가 다르게 뛰고 있어 난감한 상황"이라며 "입고가격을 판매가에 실시간으로 반영했다간 소비자 항의가 빗발칠 수 있어 가격 조정에 신중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소비자들의 불안감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초등학생 아들 2명을 둔 워킹맘 임지영씨(42)는 "아이들이 계란을 좋아해 일주일에 계란 한 판 이상을 먹는다"며 "가격이 오른 것도 부담이지만 퇴근 후에 마트에 가면 계란을 구할 수가 없다"고 전했다. 

주부 박영혜씨(53)는 "지금 같은 추세라면 계란 한 판 가격이 1만원을 넘는 건 시간문제"라며 "설 명절에 계란 쓸 일이 많은데 가격이 안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이날 현재 AI로 도살 처분됐거나 예정인 가금류 수는 581개 농가, 2719만 마리에 달한다. 이 중 약 80%가 닭이다. 특히 산란계는 국내 전체 사육 규모의 29.1%인 2036만 마리가 도살 처분됐다. 


송지유 기자 clio@
[기사출처_머니투데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