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보여요! 이 검!"

9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3회에서 도깨비(공유)와 저승사자(이동욱)는 지은탁(김고은)을 구하기 위해 나섰다. 직감적으로 은탁에게 문제가 생겼다는 것을 알게 된 도깨비는 저승사자와 은탁이 갇혀 있는 숲으로 갔다. 

도깨비는 가로등을 꺼버린 후 지은탁 납치 일당의 자동차를 반으로 갈라버렸다. 납치 일당은 겁에 질렸고, 은탁 역시 울기 시작했다. 은탁은 도깨비를 보고 안심했다. 다만, 함께 나타난 저승사자를 보고 또 한번 화가 났다. "둘이 짜고 나 데려가려고 한 거에요?"

도깨비는 은탁을 안심시키고 챙겼다. 그럼에도 도깨비는 자신을 관통하고 있는 칼이 보이지 않는다는 은탁에게 "넌 도깨비 신부가 아니야"고 했다. 은탁은 계속해서 도깨비에게 말을 걸었다. "내가 뭐가 보여야 하는 거에요? 어찌해야 제가 효용 가치가 있어요?"라고 캐물었다. 

은탁은 도깨비의 검이 보이는 척 연기를 했고, 그걸 알면서도 도깨비는 은탁에게 고기를 사주고, 후식으로 주스까지 건넸다. 은탁의 가정사 및 딱한 사정을 알고 유덕화(육성재)를 시켜 뒤에서 손을 봐줬다. 은탁은 도깨비를 그리워했고, 도깨비 역시 은탁을 계속해서 생각하며 자신을 불러주기를 기다렸다. 외국으로 떠나야 했지만, 은탁이 눈에 밟히는 눈치였다. 도깨비는 마트에서 저승사자에게 "나 어디 갈 건데 나 없는 동안 은탁이 건들지 마라"고 했다. 

한편, 저승사자는 삼신할매(이엘)의 가판대 앞에서 써니(유인나)를 만났다. 써니는 저승사자의 외모에 반해 자신이 찜했던 반지를 양보했다. 저승사자는 써니를 보고 눈물을 흘렸고, 써니는 전화번호를 쥐어 주며 그의 전화를 기다렸다. 삼신할매는 "현금이야 카드냐"를 물었지만, 속으로 '누가 내든 상관 없어. 엄청난 대가를 지불하게 될 거야'고 했다.

도깨비는 떠나기에 앞서 은탁이 자신을 소환해 주길 바랐다. 은탁과 도깨비는 처음 만났던 바닷가에서 다시 만났다. 은탁은 엄마를 그리워하며 눈물을 흘렸고, 비가 내렸다. 도깨비는 은탁에게 우산이 되며 나타났다. "내가 우울해서 그래. 비 곧 그칠 거야. 잘 지냈어?"라고 인사했다. 자신의 아픔을 아무렇지 않게 토해 내는 은탁을 보다 도깨비는 "더 해봐. 네 얘기" 했다. 

은탁은 한참 동안 재잘댔고, 도깨비는 그 말을 따뜻하게 들었다. 그리고 은탁은 자신이 곱게 코팅한 단풍잎을 도깨비에게 건넸다. 도깨비는 은탁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잘 지내란 인사. 나 내일 떠나거든" 하고 작별을 고했다. 이후 은탁은 도깨비의 집을 찾았다. 은탁은 "내가 그게 보이면 안 떠나냐"라며 "가지 마세요. 그냥 여기 있어요. 한국에" 하고 도깨비를 잡았다. 은탁은 말했다. "보이는데? 진짜 보여요. 이 검!" 외쳤다.


최지예 기자 olivia731@mydaily.co.kr
[기사출처_마이데일리]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도깨비' 공유, 김고은이 기묘한 운명으로 얽혔다. 

2일 저녁 8시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쓸쓸하고 찬란하神-도깨비'(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 이하 도깨비) 1회는 김신(공유 분)이 도깨비가 된 사연을 그려냈다.

앞서 김신은 1968년 파리를 배경으로 첫 등장해 예언을 하는 등 전지전능한 면모를 발산했다. 하지만 그도 한때 인간이었다. 피를 뒤집어쓰며 적들을 베는 김신은 백성으로부터 신(神)이라 불렸다. 하지만 그는 주군(김민재 분)의 칼날에 죽음을 맞이했다. 

영웅으로 살다 역적으로 죽어가던 김신. 역적은 시신도 수습하지 말라는 명 하에 들판에 칼과 함께 방치됐다. 그런 그에게 천상의 존재는 상인지 벌인지 모를, 늙지도 죽지도 않는 생을 주었고 이때부터 김신은 935년간 도깨비로 살게됐다. 심장에 검을 꽂은 채였다.

현대에서 김신은 죽어가던 여자(박희본 분)와 뱃속의 아이를 살려줬다. 저승사자(이동욱 분)는 예정대로 둘을 데리러 왔지만 이들을 찾지 못 했다. 여자의 아이는 자라 도깨비를 보는 눈을 가졌다. 9세가 된 아이는 불을 켜는 순간 눈 앞의 엄마가 실체가 아닌 영혼이란 걸 알았고, 엄마는 자신이 사고를 당해 죽는다고 고백했다. 

아이는 엄마를 찾으러 온 저승사자를 만났다. 저승사자는 8년 전 못 데리고 간 그 아이임을 알았지만 삼신할머니는 그를 막았다. 아이에게는 3일 안에 이사 가야 한다고 경고했다. 

10년 후, 아이는 고등학교 3학년 지은탁(김고은 분)으로 나타났다. 김신은 거리에서 우연히 은탁을 스쳐 지났다. 은탁은 이모네에 살며 온갖 구박을 받는 등 힘든 삶을 보내고 있었다. 은탁은 생일을 맞아 홀로 케이크를 켰다. 그리고 소원을 빌었다.

그의 부름에 소환된 김신은 보통사람들에게선 보이던 미래가 은탁에게선 보이지 않아 당황했다. 은탁은 김신에게 졸라 메밀꽃을 생일 선물을 받았다. 메밀꽃의 꽃말을 묻자 김신은 "연인"이라 답했다.

이후 김신은 자신의 집에 찾아온 저승사자를 만났다. 알고 보니 유덕화(육성재 분)는 김신이 20년간 떠날 것을 대비해 새 세입자를 구했던 것. 결국 둘의 기묘한 동거가 시작됐다. 

지은탁이 불을 끄려하자 또 김신이 소환됐다. 김신은 이게 은탁의 탓이라고 치부했고 은탁은 자신이 불만 끄면 김신을 볼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은탁은 김신이 도깨비라는 걸 알아챘고, 자신이 도깨비신부라 주장하며 목덜미에 있는 자국을 보여줬다. 하지만 은탁은 도깨비신부인 걸 입증하는 데 실패했고 김신은 그에게 "인간의 생사에 관여하면서 생긴 부작용 같은 것"이라 말했다. 은탁은 그런 김신을 쫓다가 함께 캐나다로 차원 이동에 성공했다. 은탁은 놀란 김신에게 "나 결심했다. 아저씨한테 시집가겠다. 사랑해요"라고 깜짝 고백했다. 

한편 '도깨비'는 불멸의 삶을 끝내기 위해 인간 신부가 필요한 도깨비, 그와 기묘한 동거를 시작한 기억상실증 저승사자, 그런 그들 앞에 '도깨비 신부'라 주장하는 죽었어야 할 운명의 소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매주 금, 토요일 저녁 8시 방송.


강희정 기자 hjk0706@news1.kr
[기사출처_news1]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