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만남에서 호감이 느껴지나
날이 갈수록 실망감을 안겨 주는 사람이 있다.

첫 만남에서 아무런 감흥이 없었으나
날이 갈수록 괜찮아지는 사람이 있다.

첫 만남 전에, 어떤 이에 대한 선입관이 작용하여
괜시리 거부 반응이 일어나는 사람이 있다.

첫 만남에서도, 그 후에도 있는 듯 없는 듯 어떤 이의 존재를 알지 못하다가
어느 날 문득 그 사람이 흙 속에 묻힌 진주임을 발견할 때가 있다.

자주 만나면서도 필요할 때 일말의 위로가 되어 주지 못하는 이가 있고
일 년에 한 번을 만나도 마음으로부터 위로가 되는 사람이 있다.

냉정함과 깐깐함 뒤에 온정이 숨어 있는 이가 있고
부드러움 뒤에 칼날 같은 비정함이 숨어 있는 이가 있다.

 

하루에 한 번 만나,
일상을 이야기하고 싶은 사람이 있고 
일주일에 한 번 만나,
연극을 관람하고 싶은 사람이 있고

한 달에 한 번 만나,
음주를 함께 하고 싶은 사람이 있고

계절에 한 번 만나,
여행을 함께 가고 싶은 사람이 있고

일 년에 두 번 만나,
서로를 충고하고 싶은 사람이 있고

일 년에 한 번 만나,
가치관 점검하고 싶은 사람이 있고

십 년에 한 번 만나,
강산의 변화 느끼고 싶은 사람이 있고

삼십 년 후에 한 번만 만나,
주름진 모습에서 살아온 발자취를 유추해 보고 싶은 사람이 있다.  

 

 

 

'즐거운 세상속으로 > 좋은 글 & 아름다운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우는 마음.  (0) 2016.02.25
짧은 명언들.  (0) 2016.02.24
수많은 사람들 중에.  (0) 2016.02.24
네 가지 친구.  (0) 2016.02.23
선의의 거짓말.  (0) 2016.02.23
마음의 기울기.  (0) 2016.02.22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