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악의 성추문에 휘말린 가수 겸 배우 박유천(30)씨에게 경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박씨를 고소한 첫 번째 여성 A씨 사건의 경우 무혐의 처분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고 7일 밝혔다.

다만 나머지 3건에 대한 수사는 계속 진행될 예정이며 박씨를 한두 차례 더 불러 조사할 수도 있다.

 

경찰은 A씨가 증거로 제출한 속옷에서 박씨의 DNA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성관계를 했지만 성관계의 강제성은 입증하기 어렵다는 게 경찰 조사 결과다. 박씨를 고소한 여성들은 성관계 당시 폭행이나 협박은 없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아직 남은 3건의 사건들을 계속 수사하겠다고 했지만 폭력이나 강제성을 입증하기 어렵다면 이들 건 역시 무혐의로 결론날 가능성이 높다.

 

한 매체는 첫 번째 고소인 A씨와 A씨의 남자친구, 사촌오빠 등이 박씨 측을 협박에 1억원이 넘는 돈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으며, 경찰이 조만간 이들 3명을 공갈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경찰은 "수사를 계속해 봐야 안다"며 말을 아꼈다.

 

현재 서울 강남구청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고 있는 박씨는 지난해부터 올해 6월까지 유흥업소와 자신의 집, 노래방 등 화장실에서 여성 4명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박유천 측은 혐의 일체를 부인하며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소 여성을 무고 및 공갈 혐의로 맞고소한 상태다. 경찰은 박씨를 지난달 30일부터 다섯 차례 불러 조사를 진행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기사출처_세계일보]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고소 4일여만에 취소…"날 쉽게 본다는 생각에 고소"

 

성폭행을 당했다며 아이돌 그룹 'JYJ'의 멤버이자 배우인 박유천(30)씨를 고소한 20대 여성이 고소를 취소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A씨가 성폭행당했다는 기존 주장을 번복하고 "강제성이 없는 성관계였다"면서 박씨에 대한 고소를 취소했다고 15일 밝혔다.

 

애초 A씨는 고소장에서 박씨가 이달 4일 오전 5시께 강남의 한 유흥주점 방 안 화장실에서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사건 1주일째 되던 10일 직접 경찰서를 찾아 고소장을 냈고, 속옷 등 증거를 함께 제출했다.

 

이런 사실은 13일 밤 언론에 보도됐고, 박씨 소속사는 "악의적인 공갈·협박"이라며 혐의를 강력히 부인했다.

이튿날인 14일 저녁 A씨는 경찰에 고소를 취소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고, 경찰관을 만나 "박씨와 성관계를 할 때 강제성은 없었다"면서 15일 자정께 고소 취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박씨와 성관계 후 박씨 일행이 나를 쉽게 보는 듯한 행동을 해 기분이 좋지 않았다"며 "집에 와서 생각해보니 성관계 당시 박씨도 나를 쉽게 본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 고소하게 됐던 것"이라고 경찰에 고소 경위를 전했다.

 

또한, A씨는 "관련 언론 기사가 너무 많이 보도돼 놀랐고 힘들었다"는 심경을 함께 토로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성폭행 사건은 친고죄가 아니라 신고자 의사와 관계없이 처벌 여부를 결정하는 만큼, 수사를 계속할지를 검토할 예정이다.

 

설승은 기자 ses@yna.co.kr
[기사출처_연합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