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쟁사가격인상우려'에 해당되는 글 1건


지난해 말 소줏값 인상으로 시작된 물가 인상이 연말까지 계속되고 있다. 소줏값 도미노 인상 이후 빙과, 과자, 탄산음료, 빵값 인상까지 줄이었고 라면값까지 올라 '장바구니 물가' 상승이 우려되고 있다. 
 
또한 라면업계 1위 기업 농심의 가격 인상으로 라면값 도미노 인상도 우려되고 있어 연말 서민들의 호주머니는 더욱 팍팍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16일 농심은 신라면과 너구리 등 18개 브랜드의 가격을 평균 5.5% 인상한다고 밝혔다. 2011년 11월 이후 5년1개월만이며 조정된 가격은 오는 20일부터 적용된다.
 
이에 따라 신라면은 780원에서 830원으로, 너구리는 850원에서 900원으로, 짜파게티는 900원에서 950원으로, 육개장사발면은 800원에서 850원으로 각각 오른다. 최근 출시한 짜왕, 맛짬뽕 등 프리미엄 라면에 대한 가격 조정은 없다. 
 
농심은 "라면가격 인상은 2011년 11월 마지막 가격조정 이후 누적된 판매관련 비용, 물류비, 인건비 등 제반 경영비용의 상승분 때문"이라며 "라면이 국민 식생활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만큼 최소한의 수준에서 가격을 조정했다"고 설명했다.

농심의 가격 인상으로 오뚜기, 팔도, 삼양식품 등의 가격 인상 여부도 주목받고 있다. 오뚜기와 팔도는 "현재까지 가격 인상을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당분간 가격 인상은 없다"고 못박았다.

다만 삼양식품은 "지난 수년 간 원자재 가격, 인건비 등이 올라 현재 가격 인상을 두고 내부적으로 고심중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오비맥주와 코카콜라음료는 1일부터 각각 평균 6%와 5%씩 가격을 인상했다. 
 
코카콜라음료는 콜라와 환타 등 2개 브랜드의 출고가를 평균 5% 올렸다. 이들 제품의 가격 인상은 2014년 12월 이후 약 2년 만이다. 
 
대형마트, 편의점 등 일반 소매채널에서 판매되는 코카콜라와 환타의 제품 가격 인상이며 식당 등 일반음식점에 공급하는 제품은 인상하지 않는다. 

코카-콜라음료는 가격 인상은 2014년 12월 이후 2년여 만이며 대표 제품으로는 코카콜라 250㎖ 캔 4.9%, 코카콜라 1.5ℓ 페트 4.3%, 환타 250㎖ 캔 4.7%, 환타 600㎖ 페트 4.5% 등으로 인상한다. 

코카-콜라 측은 "이번 인상은 올해 들어 유가, 원당 등의 급격한 가격 상승, 제조경비 및 판매 관리비 상승 등이 주요 원인"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코카콜라의 주요 원자재인 당분류 가격은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꾸준히 내린 것으로 나타났다. 당분류는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23.03% 내렸다. 반면 지난해 코카콜라 가격은 2010년과 비교해 보면 5년만에 57.33%나 올랐다.
 
또한 코카콜라 가격인상으로 동종업계가 연이어 가격을 인상할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2014년 12월 코카콜라가 가격을 6% 인상하자 롯데칠성은 이듬해 1월 칠성사이다 가격을 7% 올렸다.
 
오비맥주도 2012년 8월 이후 4년3개월 만에 카스 등 주요 국산 맥주 전 제품의 출고가를 평균 6% 인상했다. 올해초부터 가격인상시기를 저울질해 온 오비맥주는 지난달 28일 가격인상을 전격 발표한 것이다. 
 
대표 제품인 카스 병맥주의 경우 500㎖ 기준으로 출고가가 1081.99원에서 1147.00원으로 65.01원(6.01%) 올랐다. 
 
맥주값 인상은 그 동안 시기만 저울질할 뿐 기정사실로 여겨졌다. 맥주업체들은 소주 가격 인상 이후 여론이 악화된 점을 의식, 눈치싸움을 벌여오다 이번 최순실 사태에 가격을 인상한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농심과 코카콜라, 오비맥주 등 업계 1위 업체들의 가격 인상이 줄을 잇고 있다"며 "이는 곳 경쟁사의 가격 인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 서민 장바구니 물가가 상승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주현 기자 jhjh13@asiae.co.kr
[기사출처_아시아경제]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