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상 없고 신발 신은 채 수중서 발견 

홍대 클럽 인근에서 실종된 여대생 이수현(20)씨가 실종 8일째인 21일 오전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15분께 서울 망원한강공원 선착장 인근 수중에 빠진 채 한강경찰대에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인상착의가 같고 유족이 현장에서 이씨가 맞다고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씨의 몸에 외상이 없었으며, 신발을 신은 채 발견돼 실족사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이씨는 이달 14일 오후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클럽에서 친구들과 술자리를 가지고서 10시 53분께 친구와 대화를 하다 화를 내고 어디론가 사라진 뒤 연락이 끊뎠다. 

오후 11시 40분께 망원한강공원 지하보도로 걸어가는 모습이 CCTV에 찍힌 게 마지막 행적이었다. 

경찰은 이씨가 한강에서 사고를 당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인근 수색을 하는 한편, 실종 전단을 뿌리는 등 공개수사를 해왔다. 

경찰 조사에서 이씨는 특별한 원한 관계나 금전 문제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안홍석 기자 ahs@yna.co.kr 
[기사출처_연합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주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했던 여성이 4일째 행방이 묘연해 경찰이 공개수사에 나섰다.

12일 서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서귀포시 표선면 소재 모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한 20대로 추정되는 여성이 이튿날 오전 8시쯤 아침식사를 한 뒤 종적을 감췄다.

게스트하우스 업주는 이 여성이 객실에 가방을 남겨둔 채 돌아오지 않자 10일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다. 가방 안에는 여벌옷만 있고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소지품은 없었다.

게스트하우스 내 폐쇄회로(CC)TV에 포착된 영상에 따르면 이 여성은 키 162㎝ 가량에 통통한 체격으로 긴 생머리이며, 실종 당시 검은색 패딩을 입고 운동화를 신고 있었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주변 CCTV을 통해 이 여성이 걸어가는 모습을 포착, 이후 행방을 쫒고 있지만 아직까지 별다른 성과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여성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게스트하우스 요금을 지불했던 카드 금융계좌에 대한 압수영장을 신청했으며, 인상착의 등이 담긴 실종자 수배전단을 제작해 배포했다.

해당 게스트하우스 업주는 “사전에 예약을 하고 온 게 아니라 당일에 와서 빈방을 잡은 거라 이름이나 번호를 모른다. 1인실에 묵었기 때문에 손님들과 대화를 나눈 적도 없다”며 “행여 무슨 일이라도 있을까봐 걱정된다”고 말했다.


안서연 기자 asy0104@
[기사출처_뉴스1]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