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아트홀'에 해당되는 글 1건

전세계 클래식계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클래식 연주자. 20대부터 30대 초반까지의 남성 피아니스트. 하나도 아닌 다섯 씩이나. 금호아트홀이 올봄부터 가을까지 이어갈 '페스티벌 오브 피아니스트'에 눈길이 갈 수밖에 없는 이유들이다.

 

 

 

 

오는 17일 첫 무대를 여는 건 2006년 독일 ARD 콩쿠르 피아노 부문 우승으로 급부상한 한국계 미국인 피아니스트 벤킴(32)이다. 2009년 카네기홀에서 올림푸스체임버플레이어스와 함께 협연 데뷔 후 베를린 필하모닉, 뮌헨 필하모닉 등 세계적인 오케스트라와 협연하며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활약했다. 국내에서도 2006년 금호아트홀 독주회로 시작으로 지난해 KBS교향악단과 협연까지 연주 활동을 이어오며 두터운 팬층을 확보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 그는 미국의 현대 음악가 프레데릭 제프스키의 '피아노를 위한 꿈들 파트 1' 중 '꿈'을 비롯해 야나체크의 '안개속에서', 스크리아빈의 소나타 5번, 드뷔시의 '기쁨의 섬', 브람스의 피아노 소나타 3번 등 폭넓은 레퍼토리를 준비했다. 특히 독특한 연주기법과 음역을 활용하는 제프스키의 '꿈'은 국내 무대에서 드물게 연주된 곡이어서 더욱 기대를 모은다.


 

 

 

내달 7일에는 천재음악가의 삶을 그린 영화 '비투스'(2006년)에서 천재소년을 연기해 화제를 모았던 피아니스트 테오 게오르규(23)의 첫 내한 공연이 펼쳐진다. 2004년 11세의 나이로 유서 깊은 취리히 톤할레에서 데뷔한 그는 블라디미르 페도세예프, 하워드 그리피스 등 유명 지휘자들과 호흡을 맞추며 세계적인 스타로 성장했다. 2010년에는 18세의 나이로 독일 본베토벤페스티벌에서 '베토벤링'을 수상하기도 했다. '베토벤링'은 장래가 촉망되는 젊은 연주자에게 주는 상으로, 지휘자 구스타보 두다멜, 바이올리니스트 율리아 피셔 등 세계 정상급 음악가들이 수상한 바 있다.

한국에서의 첫 무대는 단정한 하이든부터 광활한 발라키레프까지 영화같은 프로그램을 선보일 예정이다. 하이든의 피아노 소나타 G장조로 시작해 슈베르트의 피아노 소나타 19번에 이어 라흐마니노프의 '피아노를 위한 회화적 에튀드', 발라키레프의 '피아노를 위한 동양적 환상곡 이슬라메이' 등을 연주한다.

 


같은달 14일에는 타고난 균형감각과 논리적인 해석으로 정평이 나 있는 김태형(30)이 무대에 오른다. 그는 2004년 포르투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한국인 첫 1위를 시작으로 2010년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 입상, 2013년 영국 헤이스팅스 피아노 협주곡 콩쿠르 우승 등으로 국제적인 명성을 얻었다. 같은해 바이올리니스트 이지혜, 첼리스트 헨드릭 블루멘로트와 팀을 결성해 피아노삼중주 팀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 그는 '인간의 고통과 분노, 죽음과 신'을 주제로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단테의 신곡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한 리스트의 '순례의 해 제2년: 단테를 읽고'를 비롯해 '소리쳐 부르나이다' 등 바흐의 10개의 오르간 코럴 전주곡을 부조니가 피아노를 위해 편곡한 작품 등을 들려준다.

하반기에도 젊은 피아니스트들의 무대는 이어진다. 오는 7월 7일에는 섬세한 감수성이 돋보이는 김다솔(26)이 쇼팽과 슈베르트를 연주하며, 10월 20일에는 '그라모폰 2015 젊은 연주자'에 선정된 요제크 무크(29)가 첫 내한한다.

 


이다해 기자 dalee@fnnews.com
[기사/사진출처_파이낸셜뉴스]

블로그 이미지

로밴드 로밴드 1644-8523

소송 무조건 이기는 방법,성폭행,성폭력성추행,성범죄,명도소송,유치권분쟁,형사사건,아파트하자보수소송,건축물분쟁,행정소송,행정심판,서청심사,,법률상담.형사사건전문.건설분쟁,준강간,이혼상담.형사소송.고소.고발.민사.가사.채권추심.

댓글을 달아 주세요